김정숙 여사 “한-인도, 평화 번영 등불되길”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0-03 18:30
간디 탄생 150주년 기념 웨비나 영상 축사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3일 간디 탄생 150주년 기념 웨비나에 영상으로 축사했다.

김 여사는 “코로나19로 고통받고 계신 모든 분들께 깊은 위로”를 전한다며 “인류의 상생을 위한 연대가 절실한 시기”라고 말했다.

김 여사는 간디가 “자기 문화와 전통을 지키는 보통 사람을 진정한 영웅”이라 여겼던 것처럼 “한국에서도 목화를 물레로 자아 만든 흰 무명옷이 오랜 세월 민중의 상징이었다”며 “그 나라의 직물에는 그 나라의 얼이 담겨 있다”고 했다.

김 여사는 “변화를 원한다면 네가 그 변화가 돼라”고 한 간디의 실천정신을 언급하고, 간디가 직접 물레질을 하며 인도 전통 직물인 ‘카디’ 생산을 장려함으로써 비폭력적인 방법으로 독립과 자유를 위한 연대를 이뤄냈음을 강조했다.

김 여사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도 한-인도의 우호협력 관계는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며 “한국과 인도 두 나라가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하는 등불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김 여사의 웨비나 참석과 관련, “인도인들이 국부로 추앙하는 간디의 위대한 비폭력 정신과 숭고한 희생을 함께 기림으로써 우리의 신남방정책 핵심 협력국인 인도와의 관계를 보다 두텁게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김정숙 여사 [사진=연합뉴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