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의장 "北, 우리 통하지 않고 美 관계개선 어려워"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0-01 11:48
박병석 국회의장이 30일 오후(현지시각) 베를린 소재 독일 대통령궁에서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연방대통령과 면담을 시작으로 독일 공식 방문 일정을 시작했다.

1일 국회의장실 보도자료에 따르면, 박 의장은 슈타인마이어 연방대통령 면담에서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체제 전환 제안과 의장의 남북국회회담 제안에 침묵하고 있지만 비난도 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북한이 남북관계 개선보다 북미관계 개선을 원하는 것으로 보이지만 한국을 통하지 않고 미국과 관계를 개선하기는 어렵다”고 했다.

박 의장은 한일관계에 대해선 “역사문제와 경제의 투 트랙 접근이 필요하다”며 “역사를 대하는 데 있어서 독일과 일본은 차이가 있다. 실체적 진실을 인정하고 개선 의지가 있어야 하는데, 일본은 역사를 부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장은 “한국과 독일이 코로나19 공동대응을 위해 양국 대통령 영부인이 통화하고 차관급 정부합동회의를 여는 등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며 “한국은 방역강국이다. 가장 중요한 요인은 국민성이다.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개인의 자유를 절제할 수 있다는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다”고 했다.

이날 공식면담은 현지시간으로 오후 2시에 시작해 45분 동안 열릴 예정이었지만 예정된 시간을 15분 넘겨 오후 3시까지 이어졌다. 면담에는 독일 측에서 안체 렌더체 연방 외교부 사무차관, 토마스 바거 연방대통령실 대외정책국장, 테오 키데스 연방대통령실 아프리카·아시아태평양개발책임 등이 참석했고, 방문단에서는 박완주·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채익 국민의힘 의원 등이 배석했다.

면담이 끝난 뒤, 박 의장은 유대인대학살 추모비를 방문했다. 유대인대학살 추모비는 2005년 5월 12일, 베를린의 브란덴부르크 문 남쪽에 개설된 유대인 희생자를 위한 추모비이다. 이어 독일 연방의회로 이동해 볼프강 쇼이블레 하원의장을 공식 면담했다.

독일 하원의장 면담에서 박 의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대한민국 국회는 모든 회의를 정상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상임위원회는 50명 이하 운영 원칙을 엄격히 유지하고, 국회의원 300명 전원이 모이는 본회의장에도 개인 칸막이를 설치했다”고 국회 방역 상황을 소개했다.

이어 “쇼이블레 의장님께서는 통일을 기획하고 결과적으로 서명까지 하신 분인데, 통독 30주년을 맞게 됐다. 한국에서도 독일 통일의 미래를 배우자라는 움직임이 있다”고 말했다.

쇼이블레 하원의장은 “한반도 분단과 우리 분단은 냉전의 산물이라는 공통점이 있다”며 “남북의 상호 교류, 국민 간 왕래를 추진하는 것이 통일을 위한 준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장은 “북한이 양국 간교류와 접촉을 금지시킨 상황이다. 최근 문 대통령이 정전에서 종전체제로 전환할 것을 제의하고, 나도 국회의장으로서 조건 없는 국회회담을 제안했지만 아직 아무 반응이 없다”고 말했다.

쇼이블레 하원의장은 “북한의 역할이 굉장히 중요하다. 김정은 위원장은 우리가 지향하는 자유, 민주주의에 대한 두려움이 상당할 것이다. 그것이 문제다”고 답했다.
 

[사진=국회의장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