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 내려가세요?' 추석 연휴 귀성·귀경 전망 [아주경제 차트라이더]·

김한상 기자입력 : 2020-09-30 10:55
국토교통부는 이번 추석 연휴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귀성길·귀경길에 오르는 시민이 작년보다 30% 정도 줄어든 2759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방역 수칙 준수를 위해 대중교통 대신 자가용 이용을 선호하는 시민이 많을 것으로 조사돼 연휴기간 동안 고속도로 정체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큰 혼잡이 예상되는 시기는 귀성길은 추석 하루 전인 이달 30일 오전, 귀경길은 연휴 마지막 날의 전날인 내달 3일 오후다.

추석 연휴 하루 전이었던 지난 29일 오후에는 전국 고속도로가 차량으로 인해 정체 현상을 보였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7시 요금소 기준 주요 도시간 예상 소요시간은 하행선 / 서울~부산 6시간20분 / 서울~대구 5시간50분 / 서울~광주 5시간30분 / 서울~대전 3시간40분 / 서울~강릉 2시간50분 / 서울~울산 5시간50분 / 서울~목포 6시간20분이었다.

상행선은 / 부산~서울 4시간30분 / 대구~서울 3시간30분 / 광주~서울 3시간40분 / 대전~서울 1시간50분 / 강릉~서울 2시간40분 / 울산~서울 4시간10분 / 목포~서울 4시간으로 전망됐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가족만 탄 개인 차량 안에서는 마스크를 반드시 쓰고 있을 필요는 없다. 단, 함께 살지 않는 가족과 차량에 함께 탈 때에는 마스크를 반드시 써야 하고, 수시로 차량 안 공기를 환기해야 한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