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당국, 2분기 중 3억4500만 달러 순매도

서대웅 기자입력 : 2020-09-30 05:00

[사진=연합뉴스]


외환당국이 올해 2분기 시장안정을 위해 외환시장에서 3억4500만 달러를 순매도했다고 한국은행이 29일 밝혔다.

한국은행이 이날 공개한 '2020년 2분기 외환당국 순거래' 자료를 보면, 2분기 외환당국의 순거래액은 -3억4500만 달러로, 지난 1분기 순매도 규모(58억5100만 달러)보다 크게 줄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2분기에도 이어졌으나, 확산 초기였던 1분기에 비해 환율이 안정적인 흐름을 보였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해 12월 말 1156.4원(종가 기준)에서 올해 3월 말 1217.4원으로 61원 폭등했으나, 6월 말 1203.0원으로 14.4원 하락하며 안정세를 나타냈다.

한은 관계자는 "2분기 중에는 환율이 안정적이었다"며 "한·미 통화 스와프 자금이 계속 공급되면서 시장을 안정시키는 효과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외환 순거래액은 지난해 4분기 0억달러였다. 달러를 매수한 금액과 매도한 금액이 같았다는 뜻이다. 당시에는 시장안정조치를 할 유인이 적었던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그러다 환율 변동성이 컸던 올해 1분기에는 58억5천100만달러를 순매도했다.

한은과 기획재정부는 지난해 3월부터 외환 당국의 달러 총매수와 총매도의 차액을 공개해오고 있다. 지난해 3분기부터는 분기별로 차액을 공개하고 있다. 올해 3분기 수치는 12월 말에 공개된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