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 커진 오픈뱅킹] 카드사, 분담금-수수료 협의 속도

김해원 기자입력 : 2020-09-29 08:00
카드사들이 오픈뱅킹 관련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여전히 갈길은 멀다. 오픈뱅킹망 비용 분담, 개방형 응용프로그램개발환경(오픈API) 사용 수수료 등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다.

29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여신금융협회와 개별 카드사들은 오픈뱅킹 참여를 위해 태스크포스(TF)를 구축하고 금융결제원과 가이드라인을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픈뱅킹은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앱)으로 모든 은행 계좌를 조회하고 송금과 결제 등을 할 수 있는 공동결제시스템이다. 그동안 오픈뱅킹 적용 금융기관은 계좌가 있어야 한다는 금결원의 조항으로 카드사들은 오픈뱅킹 시장 진출이 어려웠다. 

카드사가 오픈뱅킹 사업에 나서면, 카드대금 출금과 가맹점 대금 이체 등을 오픈뱅킹망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수수료를 절약해 수익성 개선 효과를 노릴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카드사가 준비중인 마이페이먼트 사업을 위해서도 오픈뱅킹은 필수다. 마이페이먼트는 서비스 제공 주체가 결제 자금을 보유하지 않고도 정보만으로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이 같은 신사업 추진으로 소비자들은 다양해진 정보공유가 가능해지고, 카드사들도 수익성 개선은 물론, 금융소비자 친화적인 서비스 제공과 신규시장 진출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당국이 카드사도 계좌 없이 은행과 핀테크사처럼 오픈뱅킹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지만, 아직 추진된 사항은 없다. 관건은 분담금이다. 은행은 오픈뱅킹망을 금융결제원과 함께 구축해 분담금을 내고 있다. 각 은행 보유 계좌와 계좌 잔액의 총합에 비례해 분담금이 책정된다. 이를 고려해 카드업계도 적정한 수준의 분담금을 요구할 계획이다. 은행업계가 카드사의 무임승차는 안 된다는 강경한 입장을 보이는 만큼, 카드사도 분담금 이외에 계좌대신 고객의 카드 사용 내역 정보를 제공하는 의견도 논의 중이다. 분담금은 오픈뱅킹 참여를 확정지은 증권사, 저축은행 수준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일부 카드사에서는 핀테크사와의 형평성을 요구하는 의견도 나온다. 오픈뱅킹망 비용 분담, 오픈 API 사용 수수료 등을 두고 합의에 이르기까지는 예상보다 많은 시간이 걸릴 것이란 게 중론이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워낙 여러 카드사의 의견이 다르다보니 취합하는데도 시간이 걸리는 것"이라며 "다만 워낙 시장 선점이 중요한 사업이다보니 일부 카드사는 분담금을 내서라도 신속하게 참여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