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후 소비패턴 보니...5~6월 항공사 결제액 전년比 95%↓

서대웅 기자입력 : 2020-09-30 05:00
우리금융경영연구소 보고서 상반기 면세점·여행사 결제액도 69% 급감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사태로 해외여행 수요가 크게 줄면서 상반기 여행업종 카드결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9%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5~6월 두달간 항공사 결제액은 '개점휴업' 상태나 다름없는 95%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30일 우리금융그룹 산하 우리금융경영연구소가 우리카드 빅데이터 자료를 토대로 분석해 최근 발표한 보고서를 보면, 올해 상반기 면세점·여행사·호텔·콘도 등 여행·숙박업종 카드 결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0% 감소했다. 이 가운데 면세점·여행사 등 여행업종 결제액만 놓고 보면 69% 줄었다.

택시·렌터카·항공사·고속버스·철도 등 교통 부문 결제액은 같은 기간 44% 줄어들며, 감소폭이 여행·숙박업종(40%)보다 컸다. 특히 항공사는 5~6월 들어 결제액이 95% 급감했다. 해외여행 공백으로 결제 건당 단가가 1년 전 같은 기간의 15%에 그친 결과다.

고속버스와 철도의 경우도 소비지수가 지난 7월4일 기준 각각 60포인트(p), 71포인트에 그쳤다. 소비지수는 1월5일~2월1일 평균 주간결제액을 기준값(100포인트)으로 해, 기준값 대비 주간 결제액별 상대 크기를 연구소가 산출한 지수다. 7월4일 우리카드 총 결제액의 소비지수가 92.6포인트인 점을 감안하면, 고속버스와 철도 소비는 크게 부진한 상태다. 보고서는 "국내 장거리 이동 수요가 온전히 회복되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반면 유통은 상반기 결제액이 1년 전보다 26% 증가했다. 비대면 소비 확산, 외식·외출 감소 등의 영향으로 온라인 쇼핑과 음식료품 수요가 늘어나면서다. 채널별로는 인터넷상거래와 같은 무점포 유통업과 슈퍼마켓·농축수산물유통 결제액이 각각 49%, 23% 늘어났다. 전체 유통업 중 무점포유통 비중은 지난해 58%에서 올해 상반기 64%로 확대됐다.

보고서는 8월 들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급증했지만, 지난 상반기처럼 소비 급감과 같은 충격은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했다. 사회적 대응체계가 개선됐고, 개인생활 적응도가 높아졌다는 분석에서다.

이와 함께 보고서는 2차 재난지원금이 소비 진작 차원에서 필요하다고 밝혔다. 보고서를 작성한 김수진 미래금융연구실 수석연구원은 "1차 확산기 당시 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필수소비재 외에 취미용품, 의류 등 선택적 소비재 소비가 개선됐다"고 2차 재난지원금 필요성을 설명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