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4분기 BSI 58…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수준”

장은영 기자입력 : 2020-09-28 12:00
올해 4분기 제조업체들의 체감경기 전망이 직전 분기에 비해 소폭 상승했다. 중국, 베트남 등 일부 항공 노선이 재개되면서 수출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결과다. 하지만 여전히 역대 최저 수준이다.

28일 대한상공회의소(이하 대한상의)가 최근 전국 2300여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4분기 제조업체 경기전망지수(BSI: Business Survey Index)’를 조사한 결과, 직전 분기보다 3포인트 상승한 58로 집계됐다.

대한상의 BSI는 100이상이면 ‘이번 분기의 경기를 지난 분기보다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의미고, 100이하이면 그 반대다.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55’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고, IMF 외환위기 때는 ‘61’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영향이 최초 반영된 2분기 경기전망지수가 57을 기록한 이래 세 분기 연속 50점대에 머물고 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국내에서 8월 말부터 코로나 재확산이 본격화됐고 전 세계적으로도 2차 팬데믹 우려와 함께 유럽 지역의 재 봉쇄 움직임이 시작되면서 기업들의 불안감이 쉽사리 가시지 않고 있다”고 분석했다.

업종별로는 모든 업종이 기준치(100)를 밑돌았다. 특히, 코로나 장기화로 상반기 글로벌 발주량이 작년 대비 60% 가까이 감소한 ‘조선·부품(34)’ 부문과 철광석 가격 상승으로 수익성이 악화된 ‘철강(48)’ 부문의 체감경기가 부진했다.

‘제약(80)’, ‘의료정밀(70)’ 부문은 K-방역 등에 대한 기대감으로 수출이 증가하면서 타업종 대비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 체감경기도 전국의 모든 지역이 기준치에 못 미쳤다. 그중 조선·철강업체들이 밀집돼 있는 경남(53)·전남(52) 지역의 전망치가 가장 낮게 나타났다.

기업들의 올해 실적과 경제성장률 전망은 암울했다. ‘연초 계획 대비 올해의 영업이익 전망’에 대해 ‘목표치 미달’(74%)을 예상한 기업이 ‘목표치 달성 혹은 근접’(24%)을 예상한 기업보다 월등히 많았다.

‘초과 달성’할 것으로 내다본 기업은 2%에 그쳤다. 목표치 대비 예상 미달 폭은 평균 26.9%로 집계됐다.

올해 성장률 전망에 대해서는 ‘-2% 미만’(36.2%), ‘-2% 이상 –1.5% 미만’(33.3%), ‘-1.5% 이상 –1% 미만’(22%), ‘-1% 이상 0% 미만’(7.3%), ‘플러스 성장’(1.2%) 순으로 조사됐다.

김문태 대한상의 경제정책팀장은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수익성 악화와 자금압박 때문에 생존의 한계상황에 몰리는 기업들이 점차 늘고 있다”며 “정상기업이 일시적 자금경색으로 무너지는 일이 없도록 현황을 점검해 대책을 마련하는 한편, 낡은 법제도 전반을 대대적으로 혁신하는 등 산업 전반의 역동성 회복에도 속도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대한상의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