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공공와이파이에도 선택약정 요금제는 계속된다

노경조 기자입력 : 2020-09-27 12:07

 


"처음 4개월 동안은 월 8만원대 요금제를 써야 해요. 그래야 단말기 값을 더 할인받을 수 있어요."

공시지원금이 대폭 줄어든 요즘, 휴대폰을 바꾸는 우리는 선택약정의 노예다.

최근 출시된 삼성전자의 '갤럭시Z폴드2'는 (불법보조금이 없다는 가정 하에) 지원금을 최대로 받아도 단말기 값이 200만원을 웃돈다. 저렴하게 사려면 제휴카드를 쓰거나 제값에 주어지는 사은품에 만족해야 한다.

그래서 사람들은 지원금 대신 선택약정할인을 받는다. 어차피 단말기 값을 일시불로 지급하더라도 이동통신사를 통한 약정가입기간 2년은 지켜야 하기 때문에 선택의 여지가 없다. 이는 가성비 좋은 휴대폰도 마찬가지다. 아예 약정 없는 자급제폰이나 알뜰폰을 살 게 아니라면 말이다.

통신사 대리점이나 판매점에서 으레 권하는 월 8만원짜리 요금제는 결코 작은 돈이 아니다. 일상에서 매일(주말 제외) 프랜차이즈 카페의 4000원짜리 아메리카노 한 잔을 마실 수 있는 값이다.

여기에 단말기 값 할부금과 가족·결합할인 금액, 각종 부가서비스 이용료 등을 더하고 뺀 값이 매달 통신비로 지출된다.

이렇게 산출된 통신비가 비싸다는 지적이 잇따르자, 정부는 국민들의 '데이터' 이용 부담을 덜기 위해 공공와이파이 구축에 나섰다. 지하철, 시내버스 등 대중교통은 물론이고 공공장소에서 무료로 와이파이를 잡을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단적인 예로, 통화 기능을 제외하면 애플의 아이팟만 있어도 카톡, 인터넷 등 휴대폰의 웬만한 기능을 어려움 없이 사용할 수 있게 되는 셈"이라고 말했다.

다만 공공와이파이 구축이 완료되면 대다수 국민들의 통신비가 실제로 줄어들지, 얼마나 줄어들지에 대해서는 정부가 시원하게 답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새로운 기능을 탑재한 휴대폰이 계속 등장하고, 일부 콘텐츠는 5G에서만 소비할 수 있는 시대다. 무엇보다 휴대폰을 개통할 때 처음 몇 개월간 의무적으로 가입해야 하는 요금제가 비싸다는 사실은 변함없다.

물론 일정기간 후에 싼 요금제로 갈아타고 필요할 때마다 공공와이파이를 쓸 수도 있겠다. 하지만 공공와이파이 연결이 늘 완벽하리란 보장도 없다.

정부도 이런 사실을 모르지 않는다. 알 수 없는 건 앞으로 네트워크 환경 변화에 따라 통신사가 요금제에 어떤 옵션을 걸지, 신형 휴대폰의 출고가가 얼마일지, 공공와이파이 상용화에 따른 보안 위협이 발생할지 등이다.

교통·통신 등 인프라는 꾸준히 향상돼왔다. 결국 구조적인 문제와 사람들의 의식이 바뀌어야 될 일이다. 공공와이파이 구축이 장비 설치 완료에서 끝나지 않길 바란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