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달러에 원·달러 환율 다시 1170원대로

서대웅 기자입력 : 2020-09-24 16:06
8.3원 오른 1172.7원 마감

24일 오후 서울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원·달러 환율이 강(强)달러 영향을 받아 5거래일 만에 1170원대로 올라섰다.

24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8.3원 오른 1172.7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환율은 6.6원 오른 1171.0원에 개장해 장 초반 1160원 후반대에서 등락했으나, 오전 11시 반쯤 1170원 선에 올라선 후 줄곧 1170원 초반대에서 움직였다.

환율이 1170원 선에 진입한 것은 지난 17일(1174.4원) 이후 5거래일 만이다. 앞서 환율은 21일 1158.0원까지 떨어졌으나, 이후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코로나19 재확산 위기가 커지며 위험자산 회피 심리가 확대됨에 따라 달러가 강세를 나타낸 영향이다.

간밤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를 반영하는 달러인덱스는 전거래일보다 0.41% 상승한 93.634를 기록했다. 달러인덱스는 장중 한때 94선에 진입하며 6주 내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반면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1.92%),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2.37%), 나스닥 지수(-3.02%) 등 미 증시는 일제히 급락했다.

국내 주식시장도 영향을 받았다. 이날 유가증권 시장에서는 외국인이 1950억원 순매도하는 등 '팔자' 행렬을 이어갔다. 그 결과 코스피는 2.59% 급락하며 한달 반 만에 2300원 아래로 떨어졌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