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뉴스] 방탄소년단, 2년만에 UN 연설···'나→우리' 이야기
다음
110

[사진=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년 만에 UN 연단에 섰다.

이번 연설은 23일(한국시간) 열린 제75차 유엔 총회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충격을 완화하고 미래 세대 보호 방안을 논의하는 보건안보 우호국 그룹 고위급 회의에서 특별 영상으로 전달됐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6분여의 영상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외로움 속에서 음악을 만들며 절망을 극복한 경험담을 들려주며 “함께 이겨내자”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가장 먼저 등장한 방탄소년단 리더 RM은 “무한한 가능성을 가슴 뛰게 상상했지만 그 속에 코로나19는 없었다”며 “월드 투어가 취소되고, 모든 계획이 틀어지고, 혼자가 됐다. 밤하늘을 올려다보아도 별이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지민은 “어제는 전 세계의 팬분들과 함께 춤추고 노래했었는데, 오늘은 내 세계가 방 하나로 줄어든 것만 같았다”며 “그때 저의 동료들이 손을 잡아주었다. 함께 무엇을 같이 할 수 있을까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슈가는 “데뷔 후 처음으로 ‘일상’이 찾아왔다”며 “원했던 건 아니었지만 소중한 시간이었다. 넓었던 세계가 순식간에 좁아지는 건 굉장히 익숙한 경험”이라고 말했다. 이어, 뷔는 “그런데 이번엔 예전과 달리 더 외롭고 좁게 느껴졌다”며 “‘아마도, 상상하는 것이 힘들어졌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했다. 나에 대해 돌아봤다”고 덧붙였다.

제이홉은 “멤버들과 함께 음악을 만들기 시작했다”며 “나와 우리를 믿으며 최선을 다하고 순간을 즐기며 이 자리까지 왔다”고 말했다. 진은 “우리의 음악과 함께, 사랑하는 멤버들과 가족, 친구들. 그동안 잊고 지냈던 '나'를 찾았다”며 “항상 '나', '너' 그리고 '우리'의 소중함을 잃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국은 “RM 형은 별이 보이지 않는다고 했는데, 그때 우리 모두의 얼굴이 보였다”며 “내가 할 수 있는 것이 있다면, 우리의 목소리로 많은 사람에게 힘을 줄 수 있다면 우린 그러길 원하고 계속 움직일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다시 등장한 RM은 “2년 전 제가 이 자리에서 했던 말을 떠올린다. 지금이야말로 우리가 스스로의 얼굴을 잊지 않고, 마주해야 하는 때다”며 “내일의 해가 뜨기 전 새벽이 가장 어둡다. 모두 삶은 계속될 것이다. 우리 함께 살아내자”고 말하며 연설을 마쳤다.

방탄소년단은 2018년 9월 유엔 총회 유니세프 청년 어젠다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 행사에서 연설을 한 바 있다. 방탄소년단은 2017년 11월부터 유니세프와 세계 아동·청소년 폭력 근절을 위한 ‘러브 마이셀프’(LOVE MYSELF) 캠페인을 알려왔다.

당시 대표로 연설한 RM은 “많은 잘못을 했고 두려움도 많지만 제 자신을 꼭 껴안아 줄 것”이라며 “그리고 제 자신을 조금씩 더 사랑하게 될 거다. 이름이 무엇인가. 목소리를 내라”고 젊은 세대를 향해 말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최근 신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를 발표해 2주 연속 미국 빌보드 싱글 차트 ‘핫100' 1위에 오르는 등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