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뉴딜' 낡은 어업지도선 7척, 3년 뒤 친환경 선박으로 탈바꿈

원승일 기자입력 : 2020-09-22 13:27
해수부, 2023년까지 25년 이상 된 어업지도선 7척, 친환경 관공선으로 전환 어업지도선 최초 하이브리드 추진 방식 적용
'그린뉴딜' 계획의 일환으로 25년 넘은 노후된 국가 어업지도선이 친환경·다목적 관공선으로 탈바꿈하게 된다. 2023년까지 1900t급 선박 2척과 900t급 선박 5척 등 모두 7척의 어업지도선이 친환경 선박으로 바뀐다.

22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어업지도선 최초로 하이브리드(복합) 추진 방식의 친환경 선박을 도입하기로 하고, 3차 추가경정예산에 표준설계비를 반영했다. 지난달 내·외부 조선·선박 전문가들의 제안평가를 거쳐 설계업체를 선정했고, 23일부터 본격적으로 표준설계에 착수하게 된다.

노후 관공선의 친환경 선박 전환은 해수부 소관 그린뉴딜의 핵심사업 중 하나다.
 

해수부 어업지도선·순찰선이 친환경 선박으로 대체 건조 추진된다. [연합뉴스]

어업지도선 복합 추진은 기존 디젤엔진에 발전기와 배터리를 이용한 전기모터를 결합하는 방식을 말한다. 느린 속도로 운항할 때는 발전기와 배터리를 주 동력원으로 하고, 빠른 속도로 운항할 때는 디젤엔진과 전기모터를 함께 작동하는 방식이다.

복합 추진 방식을 적용하면 경유를 사용하는 기존 관공선보다 유류비가 15% 이상 줄고,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도 30% 이상 감축될 것으로 예상돼 해양 대기환경 개선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게 해수부 설명이다.

불법 어구나 해양쓰레기를 수거할 수 있는 장비를 새 선박에 장착하고 선박의 위치정보를 수신할 수 있는 모니터링 시스템(VMS)을 구축해 어선 지도 활동의 효율성도 높일 계획이다.

또 코로나19 등 전염병 상황에 대비할 수 있도록 방역전용 비대면 사건 조사실을 마련하는 등 어업지도선 내 지도·단속 기반시설도 구축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이번 친환경 관공선 건조사업을 통해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 조선소의 경영 개선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최용석 해수부 어업자원정책관은 “국가 어업지도선 분야에서도 친환경 전환 정책을 통해 그린뉴딜 계획을 착실히 이행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수산자원 보호 및 어업질서 확립을 위해 친환경·다목적 관공선을 체계적으로 건조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