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추미애 아들 주거지 압수수색...전 보좌관도

최의종 인턴기자입력 : 2020-09-22 10:38
군복무 당시 지원과장 A대위도 주거지 압수수색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서모씨(27) 군 휴가 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지난 21일 서씨의 주거지와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서울동부지방검찰청 형사1부(김덕곤 부장검사)는 22일 전날 서씨의 주거지와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또 군복무 당시 지원과장 A대위와 추 장관 전 국회의원 보좌관 B씨의 주거지도 지난 19일 압수수색했다고 말했다.

검찰에 따르면 A대위와 B씨 휴대전화도 확보해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신원신 국민의힘 의원은 A대위가 전 보좌관 B씨로부터 2017년 6월 21일 전화를 받아 서씨 병가 연장이 되는지 질문을 받은 인물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또 A대위가 B씨에게 규정상 병가가 어렵다고 했고, 지역대장에게 보고한 후 개인 연가처리를 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구체적 수사상황과 향후 수사 일정 등은 공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지난 14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답변 중인 추미애 법무부장관 [사진=연힙뉴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