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美시스코부터 손보나...블랙리스트 추가 가능성↑

최예지 기자입력 : 2020-09-22 09:33
WSJ 보도..."중국, 이미 시스코에 보복 시작"

시스코.[사진=바이두]

세계 최대 통신네트워크 장비회사인 미국 시스코시스템스가 중국 당국의 '블랙리스트'에 이미 올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화웨이 제재에 맞서 중국이 미국 기업을 겨냥해 보복 조치를 취한 것이라는 관측이다. 

2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소식통을 인용해 글로벌 시장에서 화웨이의 경쟁자로 꼽히는 시스코가 중국의 '신뢰할 수 없는 실체 명단', 이른바 블랙리스트에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미국이 화웨이에 이어 20일 메신저 '위챗'을 서비스하는 텐센트에 대한 제재를 시작한 데 따른 보복 조치로 풀이된다. 

중국 상무부는 앞서 지난 19일 신뢰할 수 없는 실체 명단을 공개, 이를 즉각 시행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중국의 주권과 안보, 발전 이익에 위협이 되거나, 중국 기업에 차별적 대우를 해 피해를 발생시키는 외국 기업과 개인을 제재한다는 내용이다.

블랙리스트에 오른 기업은 중국과의 수출입은 물론, 해당 기업이 소재한 국가에 대한 투자가 금지될 수도 있다. 또 벌금이 부과될 수 있고, 직원들의 중국 입국 제한, 중국 내 취업 및 거주 허가가 취소될 수도 있다. 

중국은 아직 블랙리스트를 공개하지 않았지만, 시스코에 대한 보복은 이미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WSJ은 시스코가 최근 오랜 기간 납품을 했던 중국의 국영통신업체들과의 계약이 끊겼다고 전했다. 

다만 중국 정부 내부에서 블랙리스트 공개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WSJ에 따르면 미국과의 무역 협상을 담당하는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블랙리스트는 미국을 자극할 수 있다"며 블랙리스트 공개를 일단 미국 대선 이후로 연기하자고 밝혔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