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지지도, 긍·부정 평가 ‘팽팽’…‘추미애 사태’로 보수·진보 결집하나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9-18 11:06
‘인사 문제’ 지적에도 5주째 횡보세 한국갤럽조사서 ‘45% vs 45%’ 동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 질문에 출석해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평가 긍·부정률이 5주째 40%대 중반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초 진보진영의 이탈이 예상됐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군 복무 특혜 의혹이 보수·진보 진영의 결집시키며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부정 평가 요인에서 ‘인사(人事) 문제’ 관련 지적이 경제·민생 문제를 제치고 1순위를 기록했다는 점에서 향후 지지율 추이의 변동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있다.

한국갤럽은 9월 3주차(15~17일)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 결과, 응답자(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 가운데 45%가 ‘잘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18일 밝혔다. 전주 대비 1%포인트(p) 하락한 수치다.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는 전주와 동일한 45%로 집계됐다. ‘어느 쪽도 아니다’라는 평가 보류는 4%, 모름·응답 거절은 5%였다.

주목할 만한 점은 이번 조사에서는 부정 평가 이유로 ‘인사 문제’(17%)가 급증한 사실이다. 지난 조사 대비 6%p(갤럽조사 기준) 오른 수치다.

이어 △전반적으로 부족하다(12%) △부동산 정책(10%)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9%) △코로나19 대처 미흡(8%) △독단적·일방적·편파적(7%) △공정하지 못함·내로남불(5%) △북한 관계(4%) △통신비·재난지원금 문제(3%) 등 순으로 집계됐다.

연령별 긍·부정률을 살펴보면 18~29세 50%·37%, 30대 52%·38%, 40대 52%·43%, 50대 43%·50%, 60대 이상 36%·54%다. 20·30·40대에서는 긍정률이 부정률을 앞선 반면, 50·60대에서는 오히려 부정 평가 비율이 높았다. 20대는 전주 대비 9%p 상승한 수치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표본을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16%,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