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의장 인사청문회] 원인철 후보자 "전작권 전환 가속화하겠다"

김정래 기자입력 : 2020-09-18 10:34
북한 비대칭 전략 경계... 한·미연합작전 역량 강화 언급
원인철 합동참모본부의장 후보자가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추진 의지를 재확인했다.

원 후보자는 18일 열린 국회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에서 "전작권 전환은 '강한 안보', '책임 국방' 실현이라는 국민적 요구에 따라 한국군 주도의 연합방위체제를 구축하고자 하는 것"이라며 "전작권 전환 조건 충족을 가속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원 후보자는 북한의 비대칭 전략을 경계하고, 한·미연합작전 역량 강화를 주장했다.

원 후보자는 "북한은 탄도미사일 등 비대칭 전력을 지속 증강하고 있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에는 여전히 어려움이 있다"고 평가하며 "강력한 연합방위태세를 바탕으로 연합·합동작전 역량을 강화해 전·평시 군사적 위협과 초국가적·비군사적 위협에 대응하겠다"며 북한의 도발과 위협에 단호하게 대응할 것을 강조했다.

특히 강한 군으로 거듭나기 위해 군 구조 개편의 핵심인 국방개혁 2.0 추진과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첨단 전력과 군사역량 확충도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원 후보자는 '경계 실패'를 되풀이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원 후보자는 "우리 군은 평소 경계 작전 태세 확립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지만, 지난 탈북민 월북 상황 등에서 지속해서 미흡한 점이 식별됐다"며 "환골탈태의 자세로 경계 작전 전반의 시스템과 절차를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현장에서 임무를 수행하는 장병의 작전 기강과 정신적 대비태세를 확립하겠다"고 덧붙였다.

 

원인철 합참의장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