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내 주한미군 철수 논의 없다"

조아라 기자입력 : 2020-09-18 07:47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미국 국무부 내에서 주한미군 철수를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사진=EPA·연합뉴스]


로이터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스틸웰 차관보는 17일(현지시간) 미국 상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민주당 소속 크리스 쿤스 의원이 주한미군 철수를 고려 중이냐는 취지로 묻자 "국무부에서 그런 논의는 없다"고 답했다. 이어 쿤스 의원이 "그런 조치는 미국 의회와 협의에 따라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하자 스틸웰 차관보는 "물론 이런 사안들은 협력이 필요하며 우리는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간 교착 상태에 있는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주한미군 감축 카드가 활용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제기돼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방위비 지출 증액을 압박하며 주독미군을 감축한 것이 한국에도 적용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에서다.

그러나 이날 주한미군 철수는 논의하고 있지 않다는 스틸웰 차관보의 답변은 백악관이나 국방부 등 트럼프 행정부 전체가 아니라 국무부에 한정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 국무부가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주도하고 있는 만큼 일단 주무 부처 차원에서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은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