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기계, 알제리서 산업차량 100여대 수주…'신흥국 개발 시장 선도'

류혜경 기자입력 : 2020-09-17 13:08
알제리서 3.3t급 지게차 등 100여대 수주 … 건설장비 추가 수주 기대
현대건설기계가 신흥국 인프라 개발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현대건설기계는 최근 아프리카 북서부 지역 국가인 알제리에서 3.3t급 중소형 디젤엔진 지게차 등 산업차량 100여대를 수주했다고 17일 밝혔다.

현대건설기계는 이번 수주가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건설장비 시장이 위축된 상황에서 전략적 현지 맞춤형 마케팅을 통해 이뤄진 성과라고 설명했다.

현대건설기계는 이번 수주로 지난해 알제리 지게차 판매량을 넘어서게 되며 추가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

2005년 알제리 건설장비 시장에 진출한 현대건설기계는 적극적인 고객대응과 신속한 AS, 부품 공급 등을 기반으로 10여 년간 현지 굴착기 판매량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현대건설기계 관계자는 "현지 딜러망을 통한 공격적인 영업과 발 빠른 시장 대응으로 신규 고객 확보는 물론, 재구매시에도 현대건설기계 제품을 먼저 찾을 수 있도록 고객 지원 강화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견고한 현지 판매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정부 및 공기업을 대상으로도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현대건설기계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