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아들, 신원식 향해 "비겁하고 악의적인 정치공세...책임 져야할 것"

최의종 인턴기자입력 : 2020-09-16 16:42
신원식 "휴가 연장 문의 전화 '여자 목소리'라는 제보 있다" 주장에 秋측 정면반박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서모씨(27)측이 신원식 국회의원을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비겁하고 악의적이라며 "응당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 같은 반응은 16일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이 "국방부에 휴가 연장 문의 전화를 한 게 여성이라는 제보를 받았다"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한 것이다.

서씨 변호인인 현근택 변호사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마치 추미애 장관이 직접 전화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부추기는 악의적인 주장이 아닐 수 없다"며 "(신 의원이)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이용한 비겁한 정치공세를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신 의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장관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서씨의 휴가 연장과 관련 어떤 여자 분이 문의든 부탁이든 전화가 왔다(는 제보를 받았다)"며 "신상을 기록했는데 이름을 이야기 했다(고 한다)"는 발언을 했다.

또 서 후보자에게 전날 있었던 동부지검의 국방부 압수수색도 거론하며 "녹취 파일을 갖고 갔다는데 파일 존재나 내용에 대해 보고 받은 적 있냐"고 물었으며, 서 후보자는 "보고 받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에 서씨 측은 신 의원이 자숙할 사람이 지속적으로 의혹을 제기하고 설명했다. 서씨 측은 "자신(신 의원)의 3사단 참모장 출신인 전 한국군지원단장을 내세워 서모씨 자대배치 청탁이 있었던 것처럼 국민과 언론을 속이려다 거짓임이 드러난 바 있다"고 밝혔다.

앞서 A 전 한국군지원단장은 추 장관 측이 서씨를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통역병으로 선발하라고 외압을 넣었다는 녹취록을 폭로했다. 하지만 A 전 단장이 뒤늦게 신 의원의 측근이라는 것이 밝혀진 바 있다. A 전 단장은 신 의원이 3사단장 시절 참모장으로 근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서씨 측은 "또 다시 익명의 제보자를 내세워 또 다른 의혹을 부풀린다면 응당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며 신 의원이 면책특권에 기댄 일방적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