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재건축은 미운오리새끼?..."용적률 높은 서울강북 눈여겨봐야"

윤지은 기자입력 : 2020-09-16 08:11
공공재건축 희망건수, 15일 기준 0건
공공재건축의 매력도가 크게 떨어진다는 주장이 연일 제기되고 있지만, 상당수 부동산 전문가들은 단지의 컨디션에 따라 이해관계가 달라질 수 있는 만큼 색안경을 끼고 바라볼 필요는 없다는 조언을 건넸다.

16일 서울주택도시공사(SH)에 따르면 SH 공공재건축부로 접수된 공공재건축 희망건수는 15일 기준으로 0건이다. 재건축 추진 단지들 사이에서 공공재건축이 '매력 없는 장사'로 인식되고 있다는 방증이다.

하지만 사업성이 비교적 낮은 강북지역을 중심으로 용적률이 200%에 육박하는 단지들은 의외로 공공재건축 참여가 유리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적지 않다. 이들 단지가 1000가구 이상 등 일정 규모를 충족한다는 전제가 있어야 한다.

익명을 요구한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조합원 입장에서 기존 용적률이 200% 가까이 된다면 250%(3종 일반주거지역 기준)까지 받아봤자 넓은 평형으로 갈 수 없다"며 "소형주택을 넣어 300%까지 늘리는 게 최선"이라고 했다.

그는 "이 때문에 용적률이 200%에 육박하고 노후도가 전부 찬 곳들에서는 수요가 있을 것으로 본다"며 "가구수가 1000가구를 넘는 등 부지 규모가 큰 경우에도 공공재건축이 유리하다. 부지가 1만평 미만으로 작으면 용적률을 300%까지 준다고 해도 찾아먹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고도 했다.

이어 "강북에서 주로 호응이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강남은 분양가와 건축비 차이가 큰데 강북은 그만큼 되지 않는다"며 "성산시영이나 석계·월계·개봉동 또는 목동·묵동 등에선 시도해볼 만하다"고 덧붙였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본부장 역시 "그동안 용적률 때문에 사업이 답보였던 중층 단지가 많다"며 "강북권, 특히 노원의 경우 상계주공3단지부터 9단지 대부분이 중층·중소형 평형으로 이뤄져 있다. 목동도 1·2단지를 빼고 8단지 이후부터는 전부 중층이다. 광명이나 강동 고덕동·명일동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또 "용적률 변경은 원하지만 임대주택은 넣기 싫다는 마음 때문에 지원률이 부진한 것인데, 임대주택 동을 따로 빼는 등 협의하면 되므로 큰 문제가 아니라고 본다"며 "서로간에 눈치보기가 치열한 상황이라, 누가 먼저 스타트를 끊느냐에 따라 국면이 전환될 개연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사진=아주경제DB]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