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추석맞이 온라인 '동행' 장터로 내수 활성화 지원…협력사에도 1.1조 조기 지급

류혜경 기자입력 : 2020-09-09 15:00
19개 전 계열사 자매마을 제품으로 '온라인 장터' '스마트공장 지원 사업' 27개 중소기업 상품을 입점 '생산성 혁신' 이어 '판매 지원' 협력사에 1조1000억원 규모 물품 대금 추석 연휴 이전에 조기 지급
삼성이 추석을 맞아 지역사회와 협력사 지원으로 사회와 기업이 함께 성장해야 한다는 '동행 비전'의 실천에 나선다.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내수 경기 활성화를 위한 '추석맞이 온라인 장터'를 열고, 협력사에는 1조1000억원 규모의 물품 대금을 조기 지급할 예정이다.

삼성은 9일 다음달 중순까지 임직원 약 20만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장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삼성생명·삼성물산 등 19개 전 계열사가 각각 결연을 맺은 '자매마을' 등의 특산품을 판매하는 방식이다. 지난해 추석과 올해 설 명절까지는 오프라인 직거래 장터를 열었지만,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온라인 장터로 전환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온라인 장터에 '스마트공장 지원 사업'에 참여한 27개 중소기업의 상품을 입점시키며 '생산성 혁신' 지원에 이어 '판매 지원'에도 나섰다. 삼성전자가 2015년부터 시행 중인 스마트공장 지원 사업을 통해 제조현장에 전문가를 투입해 △현장 혁신 △시스템 구축 △자동화 등의 노하우를 전수해 생산성 향상을 이룬 기업들이다.

이밖에도 온라인 장터에서는 강원 해담마을의 표고버섯, 충북 둔율올갱이마을의 과일·옥수수, 전남 담양 도래수마을의 꿀 세트 등 각 계열사 자매마을에서 생산한 특산품이 판매될 예정이다.

또한 삼성은 협력회사의 자금난 완화와 원활한 자금 운영을 돕고자 1조1000억원 규모의 물품 대금을 추석 연휴 이전에 조기 지급한다.

물품 대금 조기 지급에는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SDS,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물산, 삼성엔지니어링, 제일기획, 삼성웰스토리 등 10개 계열사가 참여한다. 각 사별로 일주일 정도 지급일을 앞당길 예정이다.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는 협력회사의 자금부담 완화를 위해 2011년부터 물품 대금을 매달 네 번씩 현금으로 지급하고 있다.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SDS, 제일기획 등 계열사들도 월 3~8회씩 지급하고 있다.

삼성은 사회와 기업이 함께 성장해야 한다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동행 비전'에 따라 협력사와 지역사회에 대한 지원을 꾸준히 확대해 오고 있다. 

2018년 180조원 규모의 투자계획을 발표한 이래 삼성은 반도체 우수협력회사 인센티브 지급 대상을 기존 1차 협력사에서 2차 협력사까지 확대했다. 2018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1927억원의 인센티브를 제공했고, 최저임금 인상분을 납품단가에 반영하는 방식으로 협력회사에 3년간 약 4500억원을 지원했다.

이 밖에도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어려움이 심화된 중소기업들이 안정적으로 경영을 이어갈 수 있도록 1~3차 협력회사들을 위한 3조4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운영 중이다.
 

삼성 직원이 '추석맞이 온라인 장터'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