新채권왕 군드라흐, "겪어봐서 안다. 개미투자자 급증은 불길한 전조"

윤세미 기자입력 : 2020-09-09 10:07

제프리 군드라흐 더블라인캐피털 최고경영자(CEO) [사진=트위터]


'신(新)채권왕' 제프리 군드라흐는 개인투자자들 사이에서 불고 있는 주식 투자 열풍이 증시에 불길한 신호라고 경고했다.

CNBC에 따르면 군드라흐 더블라인캐피탈 최고경영자(CEO)는 8일(현지시간) 투자 관련 온라인 방송에 출연해 "최근 개인투자자들의 거래 활동은 공포스러울 정도"라며 최근 단타 거래와 온라인 증권사에 개인투자자 계정이 급증하고 있다는 점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증시 사이클을 여러 차례 경험한 사람들에게 이런 상황은 끔찍한 신호다. 나 역시 겪어본 바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군드라흐는 최근 개인투자자들을 증시로 떠밀고 있는 일부 책임을 연방정부가 쏟아낸 천문학적 부양책에 돌렸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위기에 몰린 미국인들을 지원하고 실물 경제를 떠받치기 위해 돈 일부가 투자자들을 증시로 밀어넣는 데 쓰이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증시에 첫 발을 들인 신입 투자자들을 "모르는 사람이 준 사탕을 건네 받은 아이"에 비유하면서 "이 돈을 주식에 투자하는 건 받은 사탕을 다시 포장해 다른 사람에게 주는 꼴이다. 이 사탕들이 주식 투자 열풍을 만들어내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월가 전문가들은 증시로 쏟아져 들어오는 개인투자자들이 기업 펀더멘탈을 무시한 채 위험자산을 무차별적으로 쓸어담는 데 대해 경고 메시지를 끊임없이 발신하고 있다. 기업의 실질 가치와 시장 가격의 괴리가 커지면서 시장에 거품이 생기고, 이런 거품은 결국 오래 가지 않아 터지는 게 당연하다는 논리다.

찰스슈왑, TD아메리트레이드, 이트레이드, 인터랙티즈브로커스 등 미국 온라인 주식거래 플랫폼에서 개인투자자들의 거래는 급증하고 있으며, 매매 수수료가 무료인 신흥 온라인 플랫폼 로빈후드의 경우 올해 1~4월 동안 300만개 계좌가 개설되는 진기록을 세웠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