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메이커' 김무성 포럼, 'DJ 적자' 장성민 등판한다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9-08 19:40
김무성 전 국민의힘 의원이 만든 야권 최대 모임인 '더 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가 오는 10일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을 초청해 강연을 갖는다. 보수의 정권 탈환을 마지막 정치적 소임이라고 자임한 김 전 의원이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적자로 불리는 장 이사장을 초청, 킹메이커 행보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8일 정치권에 따르면 마포포럼은 오는 10일 오전 8시 서울 마포구 사무실에서 정기세미나를 연다. 전·현직 의원 40여명이 참여하는 이날 세미나엔 장 이사장이 강연자로 나선다. 마포포럼은 앞서 김광두 국가미래연구원장, 김형준 명지대 교수 등을 초청해 의견을 들었지만, 현역 정치인을 초청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의 상도동계를 계승하는 김 전 의원이 동교동계 장 이사장을 초청하는 거라 의미가 남다르기도 하다.

장 이사장은 DJ와 김종필(JP) 전 국무총리의 이른바 DJP연대를 설계, 수평적 정권교체를 이뤄낸 핵심 전략가다. DJ 집권 이후 초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과 16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외교통일 전문가로 꼽히는 장 이사장은 2012년에서 2016년까지 종합편성채널 TV조선에서 '장성민의 시사탱크'를 진행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도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김무성(가운데), 김학용 미래통합당 전 의원 등이 1일 서울 마포구 마포현대빌딩에서 열린 '더좋은세상으로 2차세미나 : 김정은 체제의 게임과 한반도의 미래' 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각에선 김 위원장이 대권 후보로 보고 있는 '꿈틀이'가 호남 출신의 장 이사장이 아니냐는 해석을 내놓기도 한다. 김 위원장은 앞서 지난달 14일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최근 대권후보로 떠오른 김동연 전 기획재정부 장관, 홍정욱 전 의원, 장 이사장과 관련된 질문에 "실질적으로 대통령 후보가 되려고 생각하고 노력하는지 잘 모르겠다"면서도 "그 중 몇 분은 제가 상상컨대 소위 그런 욕망을 갖고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했다.

장 이사장은 언론과의 통화에서 "현 정권이 분열의 민주주의를 하고 있는데 다시 통합의 민주주의를 구현하기 위한 야권의 정권교체에 대해 이야기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장 이사장은 문재인 정부 집권 이후 △정치 분야의 자유민주주의 △경제 분야의 자유시장경제 △안보 분야의 한미동맹 등 3대 기둥이 흔들리고 있다는 내용의 저서 '자유 시장 안보가 무너지다'를 발간한 바 있다.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 [사진=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