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업계 최초 LNG 액화 기술 선급 인증

신수정 기자입력 : 2020-09-01 13:31
삼성중공업이 조선업계 최초로 대형 해양 설비의 핵심인 천연가스 액화공정 기술(Natural Gas Liquefaction Cycle) 개발에 성공하며 한국 조선업계의 기술력을 입증했다. 

1일 삼성중공업은 천연가스 액화공정 기술 개발에 성공하고, 미국 선급인 ABS로부터 상세 설계 인증(Detailed Design Approval)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그동안 원천 기술을 보유한 해외 선진 엔지니어링 업체에 대한 의존에서 벗어나 기술료 지급, 장비 선정 제약 등으로 인한 비용 절감은 물론 독자 액화 공정 설계가 가능한 EPC 회사로서의 위상이 한층 강화됐다.

천연가스 액화공정은 상온에서 냉매를 이용해 기체상태의 천연가스를 영하 160도 이하로 냉각해 액화시킴으로써 보관 및 운송을 가능하게 하는 LNG(액화천연가스) 관련 핵심 기술이다.

이 기술은 액화 과정에서 정교한 설계가 필요해 미국, 호주 등 해외 일부 선진 엔지니어링사만 관련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2018년부터 친환경 LNG 수요와 공급 증가를 예상하고, 세계 최초·최다(3기) LNG 액화 저장·하역 해양설비(FLNG) 건조 경험 등을 바탕으로 연구 개발에 힘써 온 결과 메탄(CH₄)과 질소(N₂)를 냉매 가스로 활용하고 팽창 공정의 세분화와 냉매 양의 최적화를 통해 기존 가스 팽창 액화공정에 비해 1t의 LNG를 생산하는 데 필요한 전력소모를 최대 13%까지 낮추는 등 경제성 높은 독자 액화 공정을 3년 만에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이번 인증으로 삼성중공업의 LNG 분야 기술 자립이 고도화되고 설계·구매 비용을 최적화함으로써 LNG 밸류체인 제품의 수주 경쟁력이 한층 강화됐다. 

정호현 삼성중공업 기술개발본부장(전무)은 "삼성중공업이 업계 최초로 LNG 액화 공정기술을 자립화한 데 의미가 있으며 해양개발 설비의 핵심인 톱사이드 독자 설계 능력을 부유식 원유 생산, 저장 및 하역 설비(FPSO)에서 FLNG까지 확대함으로써 해양플랜트 시장에서의 입지가 더욱 탄탄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호현 삼성중공업 기술개발본부장(왼쪽)과 대런 레스코스키 ABS 사업개발 임원(VP)이 LNG 액화기술 인증서 수여를 기념하며 사진을 찍는 모습.  [사진=삼성중공업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