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항, 코로나19 여파에도 컨 물동량 증가율 '전국 최고'

(수원)김문기 기자입력 : 2020-09-01 11:09
전년 동기 414천TEU 대비 5.0% 증가한 435천TEU 기록

평택항 컨부두 중심 전경[사진=아주경제DB]


경기평택항만공사는 지난 7월 누계 평택항 컨테이너 물동량이 전년 대비 5.0% 증가율을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해양수산부 통계자료에 따르면, 전국 5대 무역항만이 코로나19 영향으로 7월 컨테이너 누적 물동량이 전년 동기 대비 2.9% 감소(16,629천TEU)했다. 하지만 평택항은 7월 누적 기준 435천TEU로 전년 동기 대비 5.0%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2.7% 상승하며 361천TEU를 달성했으며, 베트남은 29.7%가 상승한 28천TEU를 달성했다.

중국은 올 상반기 코로나19 영향으로 물동량이 감소했으나, 중앙 정부의 강력한 경기부양 정책의 힘입어 회복세로 접어들면서 수출 물동량이 5.1% 증가하며 평택항 물동량 상승을 견인하고 있다.

특히, 중국 항로별 물동량 변화를 살펴보면 평택항 물동량의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상해항의 컨테이너 처리량이 지속 상승한 것이 중국 수출 물동량 상승을 견인한 주요 요인으로 보고 있다.

또한 베트남의 경우 수출 22.6%· 수입 45.4% 물동량이 증가했는데, 지난해 하반기 신규 개설된 태국과 베트남 정기 컨테이너 항로가 안정적으로 정착해 가전제품 역수입 물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이 주요 요인으로 분석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