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속 구직기술 높인다' 경복대, 언택트 모바일 앱 개발

(남양주)임봉재 기자입력 : 2020-08-26 14:20
'시간·공간 제약 없이 진로 결정, 경험 탐색 가능'

경복대 전경.[사진=경복대 제공]


경복대학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언택트(비대면) 진로탐색에 대비한 구직기술 향상 모바일 앱을 개발하는 등 취업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26일 경복대에 따르면 대학일자리센터는 재학생들의 진로탐색과 구직기술을 높이는 'KBU-UP+' 모바일 앱을 개발했다.

이 모바일 앱은 학생들이 시간과 공간 제약 없이 진로 결정 진단과 과거 경험을 탐색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또 이력서와 자기소개서 작성법, 아이디어 맵핑(IDEA Mapping), 면접전략 등 취업활동을 돕는다.

취업 컨설턴트와 1대1 컨설팅 예약부터 취업지원통합시스템 연결까지 활용할 수 있다.

특히 피드백과 함께 앱을 통해 수료증을 발급, 경력 개발에 필요한 통합적인 서비스도 제공한다.

대학일자리센터 취업컨설턴트가 관리자가 돼 학생들의 이용현황을 관리해준다.

경복대 학생은 누구나 별도 신청 없이 다운로드 받아 이용할 수 있다.

경복대는 고용노동부의 CAP+(청년직업지도 프로그램)을 응용해 취업 환경에 맞는 프로그램으로 개발됐다.

함도훈 대학일자리센터장은 "코로나19로 비대면 컨설팅에 대한 필요성 뿐만 아니라 교과수업과 교내 프로그램, 개인적 활동 등으로 바쁜 학생들이 모바일을 활용해 취업 지원을 받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모바일 앱을 개발했다"고 전했다.

한편 'KBU-UP+'은 최근 고용노동부 ‘2020년 전국 대학일자리센터 세미나’에서 비대면 취업지원 프로그램 우수 사례로 선정돼 발표되기도 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