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세계 최초 LNG추진 컨테이너선 건조…친환경 선박 '선도'

류혜경 기자입력 : 2020-08-24 14:58
LNG연료 1회 충전으로 아시아-유럽 항로 왕복 운항
현대중공업그룹이 세계 최초로 액화천연가스(LNG) 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건조하며 친환경 선박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

현대삼호중공업은 최근 싱가포르 EPS사가 발주한 1만4800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급 컨테이너선의 시운전을 마무리했다고 24일 밝혔다. 오는 9월 15일 인도 예정이다.

이번 LNG 추진 컨테이너선은 길이 366m, 폭 51m, 깊이 29.9m에 달한다.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세계 최초의 초대형 컨테이너선이다.

1만2000㎥급 대형 LNG 연료탱크를 탑재해 1회 충전만으로 아시아와 유럽 항로를 왕복 운항할 수 있다. LNG 연료탱크에는 영하 163도의 극저온 환경에서도 우수한 강도와 충격 인성을 유지할 수 있는 9% 니켈강이 적용됐다.

또한 LNG 추진선에 필요한 LNG 연료탱크와 연료공급시스템(FGSS), 이중연료엔진 등의 배치 및 설계를 최적화해 안전성과 컨테이너 적재 효율성도 높였다.

현대삼호중공업은 2018년 4월 EPS사로부터 총 6척의 동형 선박을 수주해 건조하고 있다. 이들 선박은 2022년 3분기까지 모두 인도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자동차 업종에서 전기차가 각광을 받듯 조선업 또한 LNG추진선과 같은 친환경 선박들이 크게 주목받고 있다"며 "축적된 기술과 품질로 고객의 신뢰를 확보하고, LNG연료선박 분야를 지속적으로 선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그룹은 2018년 7월 세계 최초로 LNG 추진 대형 유조선(11만4000t급)을 인도한 바 있다. 이 선박은 2019년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 세계 3대 조선박람회 노르쉬핑에서 차세대 선박상을 수상하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사진=현대중공업그룹 제공]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