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 국내 철강 전자상거래 활성화에 앞장...4개 업체와 MOU

윤정훈 기자입력 : 2020-08-19 11:00
포스코인터내셔널이 국내 주요 철강 전자상거래 운영사들과 함께 온라인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해 철강재 유통시장 활성화 및 투명한 유통문화 정착에 나선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달 신스틸, 충남스틸, 대덕강업, 스틸맨네트웍스와 각각 ‘철강 전자상거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키워드로 전자상거래가 주목받고 있는 추세에 맞춰 신성장동력의 일환으로 철강분야 온라인 판매 영역을 확장하고자 추진됐다.

각 협약사들은 향후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지난해 11월 오픈한 스틸트레이드 내 각 사 사이트를 상호 배너 형태로 연결하고, 각 협업사 제품을 교차 등록하는 등 온라인 거래 정착에 상호 적극 협력할 방침이다.

또 스틸트레이드도 그동안 포스코의 주문 외 및 판재류 제품을 중심으로 거래되어 왔으나,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대상 품목이 특정 제품에 국한되지 않고 판재·봉형강·강관·선재·철강 2차 제품 등 다양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협업사도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보유한 제품까지 판매가 가능해짐에 따라 국내 철강 전자상거래 시장이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함께 전자상거래 플랫폼 내에서 공급자와 수요자가 자유롭게 제품을 거래함으로써 거래 효율성을 높여 운영사뿐 아니라 공급자와 수요자 모두 윈-윈하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보인다.

박종인 포스코인터내셔널 박판사업실장은 “전통적인 철강재 유통구조의 한계점을 보완한 전자상거래 운영으로 국내 중소 철강업체들과 함께 동반성장해 나가는 것이 목표”라며 “고객 편의성을 위해 향후 데이터 분석을 통한 고객별 구매 조건과 패턴, 신용도 등을 파악해 정교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