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진정한 광복, 평화롭고 안전한 통일 한반도”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8-15 11:32
광복절 경축식 참석…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추진 의지 재확인 “남북 협력, 핵·군사력 의존서 벗어날 최고의 안보 정책” 주장 “생명·안전 공동체…공유하천 관리”…北에 생태하천협력 제안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5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제75주년 광복절을 맞아 “진정한 광복은 평화롭고 안전한 통일 한반도에서 한 사람 한 사람의 꿈과 삶이 보장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경축식에 김정숙 여사와 함께 참석, 경축사를 통해 “우리가 평화를 추구하고 남과 북의 협력을 추진하는 것도 남과 북의 국민이 안전하게 함께 잘 살기 위해서”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해방과 함께 찾아온 남북 분단의 비극을 언급, ‘평화로운 한반도’라는 표현을 썼다.

북·미 관계는 물론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폭파와 잇따른 대남 비난 성명 등의 영향으로 남북 관계가 진전을 보지 못하는 상황에서도 여전히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1945년 12월 19일, ‘대한민국임시정부 개선 전국환영대회’가 열렸고 그날 백범 김구 선생은 ‘전 민족이 단결해 자주·평등·행복의 신한국을 건설하자’고 호소했다”면서 “그러나 1949년 7월 5일, 100만 조객이 운집한 가운데 다시 이곳에서 우리 국민은 선생을 눈물로 떠나보내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분단으로 인한 미완의 광복을 통일 한반도로 완성하고자 했던 김구 선생의 꿈은 남겨진 모든 이들의 과제가 됐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가축전염병과 코로나에 대응하고 기상이변으로 인한 유례없는 집중 호우를 겪으며 개인의 건강과 안전이 서로에게 긴밀히 연결돼 있음을 자각했고 남과 북이 생명과 안전의 공동체임을 거듭 확인하고 있다”면서 “한반도에서 살아가는 모든 사람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하는 것이 우리 시대의 안보이자 평화”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방역 협력과 공유하천의 공동관리로 남북의 국민들이 평화의 혜택을 실질적으로 체감하게 되길 바란다”고 북한에게 메시지를 보냈다.

이번 집중 호우 사태 때 북한이 예고 없이 황강댐을 방류하며 침수 피해가 발생하자, 하천 공동관리를 제안한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측은 남북이 안전 문제와 관련해 밀접하게 연결된 만큼 ‘생태안전협력’을 다시 한 번 시작해보자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인도주의적 협력과 함께 죽기 전에 만나고 싶은 사람을 만나고 가보고 싶은 곳을 가볼 수 있게 협력하는 것이 실질적인 남북 협력”이라며 남북 이산가족 상봉, 북한 개별 관광 등 남북 관계 복원을 위한 협력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이어 “남북 협력이야말로 남·북 모두에게 있어서 핵이나 군사력의 의존에서 벗어날 수 있는 최고의 안보 정책”이라며 “남북 간의 협력이 공고해질수록 남과 북 각각의 안보가 그만큼 공고해지고 그것은 곧 국제사회와의 협력 속에서 번영으로 나아갈 수 있는 힘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대로 전쟁 위협을 항구적으로 해소하며 선열들이 꿈꾸었던 진정한 광복의 토대를 마련하겠다”면서 “남북이 이미 합의한 사항을 하나하나 점검하고 실천하면서 ‘평화와 공동번영의 한반도’를 향해 나아가겠다”고 약속했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