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마감] 美소비지표 부진·부양책 불확실성...혼조세 마감

조아라 기자입력 : 2020-08-15 08:04
다우 0.12%↑ S&P500 0.02%↓ 나스닥 0.21%↓ 금값, 주간 기준으로 10주만에 첫 내림세

[사진=로이터·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혼조세로 마감했다. 미국의 소비지표가 예상보다 부진했고 의회 휴장으로 당장 코로나19 관련 추가 부양책 나올 수 없게 되면서 투자자들을 불안하게 했다. 미·중 무역합의 관련 회담이 무기한 연기됐다는 소식도 투심을 위축시켰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34.30p(0.12%) 오른 2만7931.02에 거래를 마무리했다. S&P500지수는 0.58p(0.02%) 하락한 3372.85로 장을 마감했다. 나스닥지수는 23.20p(0.21%) 밀린 1만1019.30으로 장을 마쳤다.

미국 상무부가 발표한 7월 소매판매는 한 달 전보다 1.2% 증가했지만, 시장 전망치(2.3%)에는 미치지 못했다. 지난달 미국에서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면서 소비 회복 속도가 다소 둔화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 지난달 말 주당 600달러의 실업수당 추가 보조금 지급이 중단된 것도 경제 회복 속도 둔화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 관련 추가 부양책을 둘러싼 트럼프 행정부와 야당의 협상은 여전히 교착상태에 머물러 있다. 미국 의회가 휴회에 돌입한 상황이라 부양책 합의가 다음 달까지 지체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진 상황.

공화당은 1조 달러 규모를 계속 주장하고 있지만, 민주당은 지원금 규모를 훨씬 더 늘려야 한다는 입장이다.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공화당이 부양책의 전체 규모를 늘리지 않는다면 협상 재개는 불필요하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가계에 현금 지급을 할 준비가 돼 있지만, 민주당이 이를 지체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추가 부양책 합의 지연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제퍼리스의 아네타 마크로우스카 수석 경제학자는 "현재의 교착 상태를 고려하면 소비자들이 8월에 추가적인 재정지원을 받을 가능성은 매우 낮아 보인다"며 "9월 경제에 대한 전망은 재정 정책에 달려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장 후반 전해진 미국과 중국의 무역 회담 연기 소식도 투자자들을 불안하게 했다. 미국과 중국은 다음 달 화상으로 1단계 무역합의 이상 상황을 점검하는 고위급 회담을 열 예정이었으나 이날 회담이 연기됐다. 무역합의와 관련된 특별한 문제 때문이 아니라 중국의 고위 간부 회의가 계속되면서 미국과의 회담도 지연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서양 건너 유럽 주요 증시는 일제히 하락했다. 범유럽지수인 스톡스50지수는 1.13% 내린 3305.05로 거래를 종료했다.

영국 FTSE100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55% 밀린 6090.04에, 프랑스 CAC40지수는 1.58% 하락한 4962.93으로 각각 거래를 마쳤다. 독일 DAX지수는 0.71% 내린 1만2901.34로 마감했다.

금값은 사흘 만에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1.1%(20.60달러) 내린 1949.80달러를 기록했다. 금 가격은 이번 주에만 3.9% 떨어져 지난 6월 초 이후 10주 만에 처음으로 주간 가격이 내림세를 보였다.

국제유가도 소폭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배럴당 0.5% 떨어진 42.0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9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0.3% 밀린 44.82달러를 가리켰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