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베트남에 물 정화 선진기술 보급한다

하노이(베트남)=김태언 특파원입력 : 2020-08-14 19:50
베트남 선하그룹에 GJ-R 인도...관련 분야 첫 수출 쾌거
경주시가 지방단체로는 최초로 물 정화기술 장치(GJ-R)를 베트남에 수출해 주목을 받고 있다. 경주시는 최근 베트남 하노이 동아인(Đông Anh) 지역에 하루 100톤(t) 처리 능력을 보유한 GJ-R 1호기를 인도했다고 밝혔다.

GJ-R은 미세버블(마이크로 버블)과 오존 등을 이용해 단기간에 오염된 물을 정화하는 기술로 반류수 처리, 하폐수 처리, 상수, 녹조제거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이 가능하다. 특허권자인 경주시는 지역 환경전문업체인 지엠하이테크와 삼우ENG에 관련 기술을 이전해 사업화를 추친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를 주도한 경주시 에코센터 이광희 박사는 "GJ-S는 하수처리에 필요한 펌프와 교반기를 사용하지 않고 송풍기만으로 교반과 폭기를 교대로 해 하수 중의 질소와 인을 효율적으로 정화하는 기술"이라고 말했다.

GJ-R 프로젝트의 현지 공급사인 베트남 선하그룹은 이동형 1호기를 인수한 후 시험 평가 결과 만족스러운 반응을 얻었다며 한 차례 더 시험 평가를 한 후 일일 처리 능력 1000t 규모의 GJ-R 1기를 추가해 본격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하노이 동아인 지역에 도입되는 GJ-R과 GJ-S은 공사비를 포함해 총 43억원 규모다. 선하그룹은 경주시의 물 정화기술 장치를 베트남 전역에 5000만 달러(약 593억원) 규모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GJ-R은 경주시가 맑은물사업본부 산하 에코물센터를 중심으로 지난 2012년부터 8년가량의 연구작업 끝에 개발해 상용화에 성공했다. 지난해 국내에서는 경기도 남양주를 시작으로 경북 경산시와 영천시, 전남 완도군, 제주도 등 전국 10곳에 설치됐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난 2017년에는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 상수도사업본부에도 시범 설치된 바 있다”며 “선하 그룹을 통한 베트남 GJ-R 시범시설 수출과 함께 콜롬비아, 페루, 필리핀 등물 보급 인프라가 열악한 개발도상국들을 중심으로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베트남 선하그룹 관계자들이 경주시의 물 정화장치인(GJ-R)를 데스크 하고 있다.[사진=경주시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