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배추·무 정부 비축물량 방출… 시설채소 농협 할인행사 추진"

최다현 기자입력 : 2020-08-13 08:50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제1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농산물 수급안정 비상 태스크포스팀(TF)'을 구성해 주요 채소류의 생육 및 수급 상황, 산지 동향, 가격 동향을 점검해 긴급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50일 넘게 이어진 장마와 집중호우로 인해 배추, 상추 등 일부 농축산물의 수급이 불안정해지면서 물가 관리에도 비상이 걸렸다. 농산물 가격 상승률은 지난 5월과 6월에는 전년 대비 0.5% 상승하는 데 그쳤으나 7월에는 4.9%나 올랐다.

홍 부총리는 "배추는 이미 정부비축물량, 농협 출하조절시설 물량을 토대로 하루 50~100톤씩 방출하고 있고 무도 가격 불안정 시 같은 방식으로 대응할 예정"이라며 "애호박, 가지, 오이 등도 농협계약재배 물량을 조기 출하하도록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는 "가격이 급등한 상추, 열무 등 시설채소는 농협과 대형마트를 중심으로 할인행사를 적극 추진한다"며 "농협은 오늘부터 10일 동안 '호우피해 농산물 팔아주기' 특별할인행사를, 대형마트와 온라인 판매처는 주요 엽채류에 대해 최대 20% 구매 할인쿠폰을 제공하는 것을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아울러 "50일이 넘는 장마와 집중호우로 많은 재난피해가 발생했다"며 "최대한 빠르게 재난지원과 복구가 이뤄지도록 사용 가능한 재원을 총동원해 신속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홍남기 부총리가 13일 제1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에서 농산물 물가 안정을 위해 [기획재정부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