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미래차 정비기술자 등 신직업 50+a개 발굴해 일자리 창출"

최다현 기자입력 : 2020-08-13 08:47
사회적경제 기업 자생력 및 경쟁력 강화 지원
정부가 미래산업과 인구구조 변화에 따라 새롭게 부상 중인 14개 신직업을 활성화하고, 국제사회의 주목을 받으며 도입 가능성이 높은 유망직업 도입을 검토해 청년 일자리 대책을 마련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제1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 모두발언에서 "청년 일자리를 위한 의미있는 접근의 하나로 신직업 활성화 방안을 논의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경제 위기 시 청년들은 입직 지연에 따른 임금 손실과 경력 손실을 겪고 향후에도 임금과 취업기회가 낮아지는 '이력효과(Hysteresis Effect)'도 발생한다"며 "신직업 활성화는 새로운 직업 발굴을 통한 일자리 찾기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미래산업과 인구구조 변화에 따라 새롭게 부상 중인 14개 신직업을 발굴한다"며 "스마트건설 전문가, 미래차 정비기술자, 육아전문 관리사 등 신직업이 활성화되도록 관련 법제도 정비와 전문인력 양성, 초기 시장수요 창출 등 정부가 마중물 역할을 다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국내에는 없으나 국제사회의 주목을 받고 있는 사이버 도시분석가, 고속도로 컨트롤러 등 37개 이상의 유망 잠재직업에 대해서도 도입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홍 부총리는 "50여개+a의 신직업을 통한 일자리 창출을 시도한 단계"라며 "향후 이러한 작업이 본격화되도록 더 속도를 낼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일자리 창출 두 번째 안건은 '사회적경제 기업 일자리 창출 지원방안'이다. 이들 기업의 질적 성장과 자생력·경쟁력 강화를 통해 2022년까지 6만4000명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한국의 사회적경제 기업 수는 2만7452개, 종사자 수는 28만4875명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잠재력과 일자리창출 여력에도 불구하고 선진국 대비 한국의 사회적경제 기업의 역할은 상당히 제한적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홍 부총리는 "사회적경제기업 성장 특례보증 지원을 현재 1억~3억원에서 최대 2배 늘리고, 사회투자펀드 조성액도 연간 500억원으로 2배 확대한다"며 "공공기관의 동기업제품 의무구매 제도화, 온라인 판매채널(e-store 36.5+) 확대 등을 통해 사회적경제기업의 스케일업(scale-up)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순환경제의 거점이 될 수 있도록 지역별 혁신타운과 성장지원센터 등 허브를 조성하겠다"며 "한국판 뉴딜 등 새로운 수요에 대응할 수 있도록 공적돌봄 분야(사회서비스) 진출, 소셜벤처 스케일업 지원, 문화·교육·과학분야 사회적경제기업 자생력 강화 등 추진한다"고 부연했다.
 

홍남기 부총리가 13일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에서 새로운 직업 발굴을 통한 청년 일자리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