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7월 소비자물가 0.6% '껑충'…두달 연속 오름세

조아라 기자입력 : 2020-08-13 07:45
근원 소비자물가 30년 내 최대폭 상승
미국 소비자물가가 7월에도 오름세를 이어갔다. 코로나19 사태로 주춤하던 미국의 물가 상승세가 점차 강화하고 있다는 신호인지 주목된다.
 

[사진=EPA·연합뉴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12일(현지시간) 미국 노동부는 미국의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월 대비 0.6% 올랐다고 발표했다. 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0.3% 상승)를 뛰어넘은 결과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1.0% 높아졌다. 시장 전문가들의 예상(0.8% 상승)을 웃돌았다.

앞서 코로나19 사태 확산을 막기 위해 봉쇄 조치가 내려지면서 미국의 CPI는 3~5월 석 달 간 하락 곡선을 그렸다.

그러나 경제 재개와 함께 수요가 살아나면서 CPI는 6월과 7월 모두 전월비 0.6%의 상승을 기록, 두 달째 오름세를 이어갔다.

변동성이 심한 식료품과 에너지를 빼고 계산한 근원 CPI도 전월보다 0.6% 오르며 전문가 예상(0.2% 상승)을 웃돌았다. 이는 1991년 1월 이후 약 30년 만에 가장 높은 월간 상승률이다.

MUFG 은행의 크리스 럽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연방준비은행이 마개를 열고 돈을 찍고 있다"며 "가격이 점점 원점으로 돌아오고 있다"고 말했다.

하루 전 나온 생산자물가지수(PPI)도 오름세를 보였다. 7월 PPI는 전월 대비 0.6% 오르며 시장 전망치(0.3% 상승)를 뛰어넘었다. 2018년 10월 이후 가장 큰 상승폭이다.

PPI에 이어 CPI도 강세를 보인 것은 코로나19 사태로 곤두박질친 미국 경제가 점차 회복하고 있다는 신호로 풀이된다.

푸르덴셜 파이낸셜의 퀸시 크로스비 최고시장전략가는 "건강한 가격 상승은 경제가 회복하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