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프랑스·독일과 '범죄인 인도' 중단

김형석 기자입력 : 2020-08-12 19:49
서방국가들 홍콩 국가보안법 등 반발에 대응 차원
홍콩특별행정구 정부가 프랑스, 독일과 맺은 범죄인 인도 조약을 잠정 중단했다. 이들 서방국가들이 최근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일명 홍콩보안법) 시행과 신장 위구르족 인권탄압에 반발한데 대응 차원으로 풀이된다.

홍콩의 대표적인 반중(反中) 매체인 빈과일보의 사주 지미 라이가 12일 새벽 보석으로 풀려나자 시민들이 빈과일보를 펼쳐서 들어 보이며 지지 의사를 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12일 인민일보에 따르면 홍콩 정부는 중국 중앙 정부의 지시에 따라 이날부터 독일과의 조약과 발효를 앞둔 프랑스와의 조약을 각각 잠정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앞서 이들 국가가 중국의 홍콩보안법 시행과 위구르족 인권탄압에 강하게 반발했기 때문이다. 앞서 EU는 지난달 28일 홍콩에 대한 중국 본토의 처우를 문제 삼고 중국에 대한 수출제한, 범죄인 인도조약 재고, 홍콩 주민의 입국비자 완화, 정치적 망명 활성화 등의 대중 제재를 결정했다.

이후 프랑스 외무부는 지난 3일(현지시간) 홍콩과 범죄인 인도 조약 비준 절차를 전격 중단했다.

유럽 국가 외에도 캐나다(7월3일)와 호주(7월9일)·미국(7월14일)·영국(7월20일)·뉴질랜드(7월28일)도 모두 홍콩과 범죄인 인도조약을 파기했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