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랑 닮았네? 아니, 맞네!"…김 여사 철원 깜짝 방문

홍승완 기자입력 : 2020-08-12 17:58
 

수해복구 동참한 김정숙 여사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경남 하동과 전남 구례 수해 현장을 방문한 12일,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강원도 철원을 찾아 복구 작업에 나섰다.

김 여사는 이날 오전 일찍 철원군 동송읍 이길리에 도착했다. 수행 인원으로는 2부속실 직원과 윤재관 부대변인이 전부였다. 수행 인원이 많으면 현장 복구 작업에 방해가 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같은 이유로 청와대는 김 여사의 현장 방문 일정을 사전에 알리지 않았다.

김 여사는 밀짚모자에 분홍색 고무장갑을 끼고 흙탕물에 잠겼던 옷 등을 빨고, 가재도구들을 씻거나 배식 봉사도 했다. 김 여사가 수해를 당한 지역에서 봉사활동을 한 것은 지난 2017년 7월에 이어 두 번째다. 당시에도 김 여사는 밀짚모자와 고무장갑을 끼고 세탁물 건조 작업 등에 팔을 걷어붙였다.

한편 김 여사의 철원 방문에 철원 지역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관심을 가져줘 고맙다" "단순히 악수만 하고 돌아가는 게 아니라 더 감사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철원 수해마을을 깜짝 방문한 김정숙 여사 [철원=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