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특별재난지역 신속 지정...읍면동 단위로도 검토"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8-12 16:19
문 대통령, 12일 수해 복구현장 직접 점검 KTX 열차 내 회의실서 피해 상황 등 보고 "인명 피해 막는 데 최선 다해 달라" 주문 "행정지원 독려차 최소한 수행인원과 방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집중호우 피해지역으로 향하는 전용열차 내 회의실에서 산림청, 농림부, 재난안전관리본부, 대한적십자사 등 관계부처 및 민관지원기관 관계자들로부터 집중호우 피해지역 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속하게 특별재난지역을 지정해 지원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수해 현장 방문차 탑승한 KTX 열차 내 회의실에서 집중호우 피해 상황과 복구 지원계획을 보고받은 뒤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날 보고에는 박종호 산림청장과 홍정기 농림축산식품부 차관,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 권미영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장 등이 배석했다고 강 대변인은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최근 장기간 장마로 수해를 입은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하는 것과 관련, "시군 단위로 여건이 안 되면 읍면동 단위로 세부적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주문했다.

이어 김 본부장에게 "인명피해를 막는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권 센터장 등에게는 "재난이 있을 때마다 자원봉사를 해주셔서 피해를 본 분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며 거듭해 사의를 표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에서 (자원봉사자) 스스로 방역에 조심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 관계자들에게는 "자원봉사자들 스스로 휴식 시설을 마련하기가 쉽지 않을 테니 세심히 배려하라"며 "폭염에 따른 2차 피해를 막고 위험 지역의 산사태가 일어나지 않게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호우가 끝나니 폭염이 시작됐다. 폭염 속에서 복구작업을 하게 되는데, 2차 피해를 막는 데 주력해 달라"면서 "집중호우 기간뿐 아니라 호우가 끝난 뒤에도 산사태가 있을 수 있으니 그런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위험한 지역에서 산사태가 일어나지 않도록 조치해 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또 권 원장에게 "이런 집중호우 상황에서는 코로나19 방역이 느슨해질 수 있으니 잘 챙겨 주시라"고 강조했다.

'올해 수인성 전염병이 줄었다'는 질병관리본부 보고를 받고서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국민이 손 소독을 열심히 하고 마스크 착용을 계속해 도움이 됐다면 국민에게 심리적 보상이 될 수 있겠다"고 말했다.

동시에 "이재민이 모여 있는 임시주거시설 방역과 수인성 전염병에 대해서도 잘 대비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한창 피해복구 작업을 하는데 의전 문제로 장애가 되지 않을까 방문을 망설였으나 대통령이 가는 것 자체가 격려가 될 수 있고 행정 지원을 독려하는 의미도 있어 방문을 결정했다"며 "대신 현장에 부담이 가지 않도록 수행인원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