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저 전쟁] ② 네이버 웨일, 연내 기업·글로벌 브라우저 출시…크롬에 도전

임민철 기자입력 : 2020-08-12 08:02
세계 5위 PC 브라우저, 구글·MS·모질라·애플 등 미국서 개발 네이버 웨일, 출시 3년간 꾸준히 성장…최근 국내 3·4위 기록 하반기 기업·공공 버전, 글로벌 버전 출시…점유율 확대 가속
세계 PC 브라우저 기술 선도 기업은 모두 미국 회사다. 구글이 부동의 점유율 1위 크롬을 만들었고, 2~5위 사이에 포진해 있는 브라우저 가운데 엣지(Edge), 인터넷익스플로러(IE)를 마이크로소프트(MS)가 만들었고, 파이어폭스를 모질라가, 사파리를 애플이 개발했다. 통계에 따라 2위 아래 서열엔 편차가 꽤 있지만 상위권에 있는 브라우저가 모두 구글, MS, 모질라, 애플 등 미국 회사에서 만들어 제공하는 제품이라는 공통분모가 있다.
 
지난달 PC 댓수를 측정하는 넷마켓셰어의 브라우저 시장 점유율 통계에선 크롬(71.1%), 엣지(8.1%), 파이어폭스(7.4%), IE(4.2%), 사파리(3.4%)가 5위권을 형성했다. 웹 트래픽을 측정하는 스탯카운터의 브라우저 시장 점유율 통계의 5위 목록은 크롬(69.6%), 파이어폭스(8.6%), 사파리(8.4%), 엣지(4.1%), IE(2.8%)다. 두 통계 크롬이 확고한 점유율 1위라는 점과 그 이하 순위권의 변화는 미미하다는 점을 일관되게 보여 주고 있다.
 

[네이버가 개발한 토종 브라우저 '웨일' (이미지=네이버 제공) ]


범주를 세계 시장이 아니라 국내로 좁혀 보면 얘기가 좀 달라진다. 국내 PC 브라우저 시장에서는 글로벌 시장에서 볼 수 없는 흥미로운 움직임이 포착된다. 한국 기업인 네이버가 개발한 PC 브라우저 '네이버 웨일(Naver Whale)'이 순위권에 들어 있기 때문이다. 네이버 웨일은 지난달 국내 PC 브라우저 시장에서 스탯카운터 통계 기준 점유율 4위를 차지했다. 크롬이 71.2%로 1위, IE가 12.1%로 2위, 엣지가 5.5%로 3위였고, 네이버 웨일이 4.6% 점유율로 그 뒤를 이었다.

네이버는 지난 2016년 12월 네이버 웨일 베타 버전을 내놓고 2017년 10월 정식판을 출시했다. 이후 3년 가까이 브라우저를 지속 업그레이드하면서 네이버 포털 및 주요 인터넷 서비스 연계 기능과 PC 사용자를 위한 편의 기능을 추가하고 있다. 올해 초 안전한 PC방 보안 환경 조성 취지로 한국인터넷PC문화협회와 손잡고 국내 PC방 전용 네이버 웨일을 제공하기로 했고, 4월에는 한글과컴퓨터와 협력해 웨일 브라우저로 한글(HWP) 파일을 바로 보는 뷰어 기능을 선보였다.
 

[사진=네이버 제공]


네이버 웨일이 본격적으로 존재감을 갖기 시작한 시점은 정식판 출시 후 약 1년1개월 뒤부터다. 지난 2018년 11월 스탯카운터 국내 점유율 통계에 처음으로 '기타' 항목이 아니라 별도 브라우저 제품으로 집계된 것이다. 물론 당시 네이버 웨일의 점유율은 약 1.2%로, 서열 5위에 불과했다. 크롬(65.3%), IE(26.3%)뿐아니라 윈도10 기반의 구 버전 엣지(3.1%), 맥OS용 사파리(2.1%)보다도 미미한 점유율이었다.

이후 네이버 웨일의 국내 시장 점유율은 꾸준히 증가했다. 네이버 웨일은 지난 6월 통계에서 점유율 4.4%를 차지해 크롬, IE에 이어 처음으로 3위가 되기도 했다. MS의 크로미엄 엣지(3.7%)와 기존 윈도10 전용 엣지(3.1%)보다 높은 비중을 차지한 것이다. 지난달에도 네이버 웨일이 전월대비 0.2%p의 점유율 증가를 기록했음에도 같은기간 MS의 크로미엄 엣지가 점유율을 1.8%p나 늘리면서 웨일이 다시 4위로 밀리긴 했지만, 3위 재진입 가능성도 충분히 있어 보인다.
 

2019년 7월~2020년 7월 한국 PC브라우저 월별 점유율 추이.[사진=스탯카운터 웹사이트]


네이버는 지난 6월 중 발표를 통해 올해 하반기에 국내 기업·공공 전용 브라우저 '웨일 엔터프라이즈' 버전을 선보인다고 예고했다. 차별화된 보안 기능과 기업 환경에 맞는 정책 기반 관리 최적화를 지원해 조직 업무 효율과 생산성을 높여 주겠다는 메시지를 내놓았다. 또 오는 9월에는 브라우저의 네이버 계정 연동 기능을 구글, 페이스북 로그인으로 바꾸는 등 글로벌 사용자 환경을 겨냥해 만든 웨일 글로벌 버전도 출시할 계획이다.

인터넷 포털 사업자 입장에서 브라우저는 사용자의 포털을 포함한 주요 온라인 활동 이력을 분석해 서비스 개선과 최적화에 활용할 수 있는 핵심 데이터 수집 플랫폼이다. 또한 사용자들에게 웹서비스의 특성과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는 최적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도록 보장할 수 있는 최전방 소프트웨어 제품이다. 따라서 네이버 웨일의 사용자가 느는 만큼 네이버의 시장 기회도 커질 수 있다. 구글이 제패한 브라우저 시장 판도를 네이버 웨일이 바꿔나갈 지 주목된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