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어제도 1444명 확진...아베 "긴급사태 선언 피해야" 고집

윤세미 기자입력 : 2020-08-10 08:10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일본에서 엿새 연속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00명을 넘는 등 바이러스가 걷잡을 수 없이 번지고 있다. 그러나 아베 신조 일본 정부는 경제 악영향을 우려해 긴급사태 선언을 여전히 꺼리고 있어 논란이다.

NHK에 따르면 9일 하루 동안 일본에서 1444명이 코로나19 신규 확진 판정을 받았다. 6일 연속 1000명을 넘은 것이며, 일주일 기준 확진자는 9658명으로 1만명에 육박한다.

누적 확진자는 4만9622명으로 5만명을 넘어서는 건 시간 문제로 보인다. 누적 사망자는 1061명으로 집계됐다.

도쿄뿐 아니라 지방에서도 감염 확산세가 매섭다. 이날 도쿄도에서 331명이 신규 확진자로 파악됐는데, 인구가 도쿄도의 10분의 1 수준인 오키나와에서도 159명 환자가 새로 쏟아졌다. 시마네에서도 92명이 새로 확진 판정을 받아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일본 전역에서 감염 공포가 크지만 일본 정부는 경제 정책과 방역을 병행하겠다며 긴급사태 선언을 피하는 상황. 관광업을 살리겠다며 국내 여행을 장려하는 '고투 트래블' 정책도 강행 중이다.

아베 총리는 9일 나가사키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긴급사태 선언이 고용이나 생활에 주는 영향을 생각하면 감염을 통제하면서 가능한 한 재선언을 피하는 대응을 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