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희, WTO를 향해] ① 글로벌 지역 배분 표심잡기에 실력으로 응수한 유명희

박성준 기자입력 : 2020-08-12 07:33
지역배분 고려보다 전문성·네트워크 등 실무능력 강조 코로나 여파, 당분간 온라인 유세로 대응
세계무역기구(WTO)의 차기 수장 자리를 두고 치열한 경쟁의 막이 올랐다. WTO는 그간 자유무역의 수호를 책임지며 세계 경제 성장을 견인했다. 하지만 코로나19의 충격과 미·중 무역 분쟁 등 세계 각지의 무역 전망이 나빠지며 사무총장까지 뜻밖의 사퇴를 했다. 이 자리를 두고 출사표를 던진 후보자는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을 포함해 총 8명이다. 신임수장은 WTO 조직의 기능을 빠르게 복구하고 회원국의 자유무역을 활성화 해야하는 막중한 책임감이 부여된다. 최초의 여성 사무총장이 선출될지도 관심사다. 5개 국어 글로벌 신문인 아주경제는 WTO 사무총장 선거 과정을 따라가며 유명희 본부장을 중심으로 각 이슈와 선거전 양상을 살펴보고, 글로벌 사회의 현명한 선택을 유도하고자 한다. [편집자 주]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1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TO 본부에서 사무총장 후보자 정견 발표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 출사표를 낸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지역과 성별의 정치적 고려보다 실력으로 대결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향후 2개월간 이어질 WTO 사무총장 선거의 핵심전략을 표방한 셈이다.

유 본부장은 지난 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유력 경쟁자로 꼽히는 응고지 오콘조-이웰라(나이지리아) 후보나 아미나 모하메드(케냐) 후보에 관한 질문들이 나오자 "사실 WTO에는 사무총장의 지역별 배분이나 규칙에 관한 규정은 없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지금은 평상시가 아니라 WTO가 심각한 위기에 처한 상황이므로 실제 WTO 개혁 성과를 낼 능력과 자질을 갖췄는지를 더 중요하게 평가하는 게 회원국들의 분위기"라고 밝혔다.

유 본부장은 앞서 지난달 13∼22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120여 개 WTO 회원국을 만나 지지 교섭 활동을 벌였다. 현재 세계 경제의 거인인 미국과 중국의 마찰과 더불어 한국은 일본과도 수출규제 등 이슈가 있어 무역에 관한 불확실성이 이어지는 분위기다. 하지만 유 본부장은 이러한 상황에서도 정치적 편향성 없이 WTO 회원국 중심의 정책을 펼치겠다고 다짐했다.

유 본부장은 현재까지 30여 개국을 대상으로 유선 지지 교섭을 했다. 또한 아프리카 8개국 대사들과 오찬을 하며 다양한 지지기반 확보에도 나섰다.

한국이 속한 아시아·태평양 권역은 총 49개의 큰 표밭이지만 권역별 회원국이 적고 견제도 심한 편이다. 아시아·태평양에서는 동북아의 한국, 중동의 사우디, CIS의 몰도바 등 3국에서 후보자를 냈다. 이외에도 북미의 멕시코, 서유럽의 영국 그리고 아프리카에서는 북부의 이집트, 서부의 나이지리아, 동부의 케냐가 각각 출사표를 던졌다. 모두 합해 총 8개국에서 후보자가 나왔다.

지역별로 회원국 득표수를 살펴보면 아프리카(44), 북미·유럽(40), 남미중미(31), 아시아·태평양(49)으로 각각 정리된다. 경제 규모에 비해 동북아 소속의 WTO 회원국은 상대적으로 적으며, 지지의 가능성도 미지수다. 반면 아프리카는 지역별 회원국이 비교적 많으며 여성과 아프리카라는 배분 차원에서 혜택을 볼 여지도 있다. 유 본부장은 여타의 후보와 달리 통상경험과 전문성을 가졌으며 현직 통상 장관으로 무역 체계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점을 부각하고 있다. WTO 회원국들도 이러한 유 본부장의 경쟁력을 인식하는 분위기다.

유 본부장은 "타 후보자는 출신 국가가 속해있는 블록(지역)에서 기본적으로 지지를 받을 수 있지만, 한국은 그런 게 없어서 무조건 발로 뛰어야 한다"라며, 소통 중심의 선거전을 펼치겠다고 공언했다.

특히 유 본부장은 선거 1라운드의 특성상 후보 개인의 생각과 비전 제시에 방점을 찍고, 회원국들의 국익과 일치시키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코로나 여파 등을 고려해 유선으로 선거운동을 펼치면서 유 본부장은 8월 하순이나 9월 초 약 2주간 주요국을 방문해 대면으로 선거운동을 할 계획이다.

한편 WTO는 9월 6일까지 후보자들의 선거운동 기간을 뒀다. 다음날인 7일부터는 최대 2개월 동안 회원국 간 협의 절차를 진행한다. 협의 절차는 총 3라운드로 구성되며, 회원국들이 라운드마다 선호 후보를 밝히고 이를 토대로 후보 일부를 제외해가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1라운드에서는 8명 중 3명이 탈락하고 다시 남은 5명 중 3명이 2라운드에서 떨어진다. 사실상 결선투표는 3라운드에서 최종 후보 2명 중 1명이 남는다. 이 과정에서는 컨센서스(의견일치) 방식을 통해 사무총장으로 추대한다.

유 본부장은 선거 운동 기간 하루 3∼4시간 잠을 자며 강행군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귀국 후에도 꾸준히 유선으로 선거 활동을 펼치는 중이다.

유 본부장은 "WTO 사무총장직이 제 평생에 걸친 마지막 공직 기회로서 영광이자 큰 의무라고 생각하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