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정부, 심리지원 대책 추진…“우울‧불안 덜어내도록”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8-09 18:05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우울감, 불안감을 호소하는 국민이 늘어나자 이들에 대한 심리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대본 회의에서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사회 전반에서 코로나로 인한 우울한 심리가 확산되고 있다”면서 “정부는 대상자와 단계별로 종합적인 대응책을 마련해 심리방역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우선 정부는 대국민 희망메시지 전달을 위한 슬로건 선정 및 캠페인을 추진하고, 국민들의 사회적 피로감을 해소하기 위한 특별여행주간(10월)을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또 국가트라우마센터 카카오톡 챗봇, 국립정신건강센터 앱(마성의 토닥토닥, 정신건강 자가검진) 등을 통해 올바른 정신건강 정보와 자가진단을 제공해 코로나 우울 예방을 지원한다.

특히 바깥 활동이 줄어들면서 유아‧청소년의 스마트폰 사용 시간이 늘어났다는 지적이 많은 만큼, 이들을 대상으로 한 ‘스마트폰 바른 사용’ 교육, 전문 상담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가족상담 전화 등 심리·정서상담 및 저소득 한부모·조손가족 등 취약가족에 대한 사례관리 강화 등 지원도 강화하는 한편, 우울‧불안감을 느끼는 국민들이 언제든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심리상담 핫라인을 지속해서 운영한다.

또 소상공인·경제적 취약계층에 대해 전국 17개 시·도의 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를 통해 심리상담·지원을 지속 운영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의료진 등 대응인력과 국민들에 대한 휴식·재충전도 제공·지원한다.

지난 6월부터 제공되는 대응인력 대상 숲치유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사찰체험·치유관광·문화예술 치유 프로그램 및 원예치유 등도 제공한다.

국민 안심휴식과 재충전을 위해 소비쿠폰 지원,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 확대, 종교문화 여행코스 개발 등을 추진하며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농촌관광 클린사업장을 선정해 국민들이 안심하고 휴식·재충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확진자와 가족에게는 유선·대면상담과 함께 완치 이후에도 지속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심리상담·지원을 유지한다.

박 1차장은 “하반기 코로나 우울에 대응하기 위해 부처별 협력을 지속 강화하고 심리지원 방안을 지속 발굴·홍보해 코로나19에 따른 국민들의 우울과 불안을 덜어낼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