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엔제리너스 손잡고 체험존 운영..."어서와 ‘LG 퓨리케어'는 처음이지?"

신수정 기자입력 : 2020-08-07 10:00
LG전자가 커피 프랜차이즈 엔제리너스와 함께 휴대용 공기청정기인 LG 퓨리케어 미니를 활용해 ‘나만의 안심 공간’을 마련했다.

7일 LG전자는 지난달 말부터 이달 17일까지 엔제리너스 매장 가운데 방문객 수가 많은 강남역점, 수유역점, 건대역점, 석촌호수점 등 4곳에 퓨리케어 미니 체험존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양사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건강과 위생에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혼자 카페를 찾는 고객이 많다는 점에 주목했다. 모바일 설문조사업체 오픈서베이가 조사한 ‘카페 이용 트렌드 리포트 2020’에 따르면 1,000명의 카페 이용객 가운데 ‘혼자 방문하는 사람’이 가장 많은 비중(27.7%)을 차지했다. 특히 20대의 경우 63.2%가 혼자 카페를 찾았다.

LG전자는 퓨리케어 미니의 차별화된 가치를 경험할 수 있는 1인석을 각 매장에 7개씩 만들었다. 또 각 매장에는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 2대를 비치했다.

양사는 8월 31일까지 엔제리너스 모든 매장에서 해당 세트를 구입하는 고객에게 스크래치카드를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1~2등 5명에게 LG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모델명: AS300DWFA, AS190DWFA)를, 3등 17명에게는 LG 퓨리케어 미니를 증정한다.

LG 퓨리케어 미니는 국내에서 판매되는 휴대용 공기청정기로는 처음으로 한국공기청정협회로부터 소형 공기청정기 CA(Clean Air)인증과 미세먼지 센서 CA인증을 동시에 받았다.

이 제품은 뛰어난 경제성, 탁월한 청정 성능, 간편한 휴대성 등을 갖췄다. 사용자가 하루에 12시간씩 사용한다고 가정하면 약 6개월에 한 번씩 필터를 교체하면 된다. 필터 가격은 개당 1만 원으로 필터 교체의 부담은 크지 않다.

임정수 LG전자 한국영업본부 한국B2B마케팅담당 담당은 “고객들이 나만의 공간을 쾌적하게 관리해주는 퓨리케어 미니의 차별화된 가치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가 커피 프랜차이즈 엔제리너스와 함께 휴대용 공기청정기인 LG 퓨리케어 미니를 활용해 ‘나만의 안심 공간’을 마련했다. 모델들이 서울 강북구에 있는 엔제리너스 수유역점에서 LG 퓨리케어 미니를 소개하고 있다.[사진=LG전자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