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서 잘 팔리는 한국시장?"....수입차 CEO 도피퇴임에 성추행까지

김해원 기자입력 : 2020-08-06 21:15
코로나19 위기에도 높은 판매량을 올리며 승승장구했던 수입차 업계에 'CEO 리스크'가 불거졌다. 수입차 CEO들의 무책임한 언행과 위법행위가 논란이 되면서 한국 시장을 단지 돈벌이 수단으로 여기고 있는 것이 아니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6일 벤츠코리아에 따르면, 뵨 하우버 벤츠코리아 신임 사장은 지난 5일 결국 부임 포기 의사를 밝혔다. '도피 퇴임' 논란에 휩싸인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전 벤츠코리아 사장의 후임자로 내정된 인물이었다. 하우버 신임 사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장기간 가족들과 떨어져 홀로 체류해야 하는 점 등을 고려해 결국 부임포기 의사를 전달했다. 앞서 퇴임식도 없이 임기를 마친 실라키스 전 사장에 이어 또다시 공석이 된 셈이다.

당초 하우버 신임 사장의 임기는 1일부터 시작이었지만, 코로나19로 한국에 입국하지 못하고 원격으로 업무를 수행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하우버 사장은 1996년 다임러그룹에 입사해 2007~2016년 중국에서 근무하다 2016년부터 벤츠 스웨덴 법인 사장을 맡아왔다. 벤츠코리아는 새 사장이 선임될 때까지 당분간 김지섭 부사장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한다. 

실라키스 전 사장은 4년 연속 수입차 판매 1위 업적을 세워 벤츠코리아의 위상을 끌어올렸지만, ‘도피 퇴임’이라는 불명예를 안은 채 한국 생활을 정리했다. 지난 5월 환경부가 벤츠코리아 차량의 ‘배출가스 불법조작’에 형사고발 조치를 하겠다고 밝히자, 업무 인수인계를 위해 출장을 간다며 독일로 떠난 뒤 현재까지 돌아오지 않고 있다. 실라키스 전 사장은 '서울시 외국인 명예시민'에도 선정되는 등 한국 사랑을 강조해온 인물이다. 다만 벤츠코리아는 환경부와는 상관없는 인사라고 선을 그었다.
 
또한 성희롱 논란으로 자리에서 물러난 수입차 CEO도 있다. 지프, 크라이슬러, 피아트를 판매하는 피아트크라이슬러(FCA)코리아의 파블로 로쏘 사장은 성희롱과 폭언·폭행 의혹으로 지난달 24일부터 직무가 정지됐다. 앞서 지난 22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파블로 로쏘 사장이 사내 여직원을 상대로 성적 농담을 하고, 폭언과 욕설을 일삼는다”는 주장의 글이 올라왔다. 미국 FCA 본사와 아시아태평양지역본부는 관련 의혹 조사에 착수하면서 파블로 로쏘 사장을 직무 정지 조치했다. 이번 사안과 관련해 현재 내부 조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지난해부터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소속된 한국GM은 카허 카젬 사장의 위법 행위로 도마에 올랐다. 카허 카젬 사장 등 한국GM 임원 5명은 지난 2017년 9월1일부터 지난해 12월31일까지 한국GM 인천 부평·경남 창원·전북 군산공장에서 24개 협력업체로부터 근로자 1719명을 불법 파견한 혐의로 지난달 검찰에 불구속 기소됐다. 협력업체 소속 근로자들은 파견이 금지된 자동차 차체 제작 등 직접 생산 공정 업무를 해 온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따라 카허 카젬 사장 등 한국GM 임원 5명은 관련법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형이나 3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 올해 9월 임기 종료를 앞둔 카젬 사장 실라키스 전 벤츠코리아 사장과 마찬가지로 불명예 퇴진이 불가피해졌다. 한 수입차협회 관계자는 "최근 수입차업계가 크게 성장하면서 소비자들의 도덕적 기대도 커진 상황"이라며 "이 같은 CEO리스크는 향후 성장동력을 꺾을 수 있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뵨 하우버 벤츠코리아 신임 사장 내정자[사진 = 벤츠코리아 제공 ]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