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언팩 2020] '손목 위의 주치의' 갤워치3, 헬스케어 기능 확 늘렸다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8-05 23:00
삼성전자가 프리미엄 스마트워치 '갤럭시워치3'를 6일 출시한다. 시대를 초월한 클래식 디자인에 원형 베젤이 적용된 제품으로, 헬스케어 기능이 대폭 강화됐다.

5일 삼성전자는 온라인을 통해 '삼성 갤럭시 언팩 2020'을 열고 갤럭시워치3를 공개했다.

갤럭시워치3는 고급 스테인리스 재질의 45㎜와 41㎜ 두 가지 크기로 출시된다. 전작 대비 더 큰 디스플레이를 탑재하면서도 외관은 14% 더 얇고, 8% 더 작고, 15% 더 가볍다. 하루 종일 착용하며 스마트워치의 편리한 사용성을 즐길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하반기 중 삼성전자는 갤럭시 최초로 더욱 가벼우면서도 견고한 티타늄 소재의 갤럭시워치3도 출시할 예정이다.

고급 천연 가죽으로 제작한 프리미엄 스트랩을 기본으로 제공하며, 8만개 이상의 워치 페이스를 제공해 사용자가 세련되면서도 클래식한 다양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워치 페이스에는 날짜·날씨·걸음 수 등 40개 이상의 정보를 조합해 각 사용자별로 꼭 필요한 정보를 손목 위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다. 날씨 센터 워치 페이스의 경우 자동으로 날씨 정보가 업데이트 돼 현재 및 향후 날씨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헬스 기능 또한 강화됐다. 헬스 모니터링부터 피트니스, 수면 관리까지 손목 위에서 통합된 건강 관리 경험을 제공한다.

최첨단 센서를 탑재해 언제 어디서나 '삼성 헬스 모니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혈압뿐 아니라 심전도(ECG)를 측정할 수 있다.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은 각각 지난 4월과 5월 혈압과 ECG 측정 기능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허가를 받은 바 있다.

이번 신제품에선 혈중 산소포화도까지 측정이 가능하다. 혈액 내 산소를 측정해 일정 시간 동안 얼마나 효과적으로 호흡하고 있는지 확인이 가능하다.

갤럭시워치 제품군에선 처음으로 낙상 감지 기능도 탑재됐다. 사용자가 넘어진 후 일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판단될 경우, 최대 4명의 사전에 지정된 연락처로 SOS 알림을 주고 1명의 연락처로는 통화를 연결해 주어 비상상황에 대응할 수 있게 해준다.

'삼성 헬스'를 통해 다양한 운동 종목을 기록, 관리할 수도 있다. 특히 달리기 분석 프로그램을 통해 달리기 자세의 좌우 균형을 실시간으로 분석해주고, 최대 산소 섭취량을 확인할 수 있으며, 종료 후 피드백을 통해 기록 향상이나 부상 방지에 도움을 준다.

LTE와 블루투스 모델로 출시되며, 45㎜ 모델은 미스틱 실버와 미스틱 블랙 색상으로, 41㎜ 모델은 미스틱 브론즈와 미스틱 실버 색상으로 선보인다. 6일 0시부터 삼성전자 홈페이지와 쿠팡, 11번가 등 온라인 오픈마켓에서 구매 가능하다. 가격은 LTE 모델 45㎜가 52만8000원, 41㎜가 49만5000원이다. 블루투스 모델 45㎜는 47만3000원, 41㎜가 42만9000원이다.

삼성전자 스마트워치 '갤럭시워치3'[사진=삼성전자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