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도둑이 매를 든다

장용진 사회부 부장입력 : 2020-08-05 19:00
잘못을 저지른 사람이 오히려 큰 소리를 치며 다른 사람을 다그칠 때 흔히 쓰는 말이 ‘적반하장(賊反荷杖)’이다. 도둑 '적'자에 매 '장'자를 썼으니 도둑이 도리어 매를 든다는 것이 원래 의미다. 도망을 치거나 싹싹 빌어도 시원치 않을 판에 되레 매를 들고 큰소리를 친다는 것이니, 요즘 말로 한다면 ‘피해자 코스프레’ 정도로 바꿀 수 있을 것 같기도 하다.
검찰개혁은 노무현 정부 이래 계속된 국정과제였다. 수사권과 기소권의 분리, 고위층 수사를 위한 특검 혹은 공수처의 설치, 중국 공산당의 인민검찰원을 연상시키는 1인 지배의 조직문화 탈피 등등이 중점 과제였다. 하지만 매번 검찰의 거센 저항에 막혀 번번이 실패했다.
“자유민주주의는 민주주의를 허울을 쓴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진짜 민주주의를 말하는 것”이라는 윤석열 총장의 말에서 ‘적반하장’이라는 말이 생각나는 것은 아마 그 때문인 것 같다.

[사진=아주경제DB]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