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이천·충주 수해현장 방문…수해 상황 점검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8-05 09:14
미래통합당이 5일 기록적 폭우로 수해를 입은 경기도 이천과 충청북도 충주 등 수해 현장을 방문해 상황을 점검하고 봉사 활동에 나선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9시 30분 경기 이천시 수해 현장을 방문해 현장을 점검하고 피해 주민들을 만날 예정이다.

이후 오전 11시에는 주 원내대표와 이종배 정책위원장이 충북 충주시 수해 현장을 찾아 복구 봉사활동에 나선다. 봉사활동에는 통합당 의원들도 참여할 예정이다.

앞서 통합당 지도부는 지난 3일 한강홍수통제소를 방문해 집중 호우 대응 현황을 점검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3일 오후 서울 환경부 한강홍수통제소를 방문해 현장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환욱 기자  sotong@ajunews.com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