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SW 등 유망 중소기업 청년 채용...정부, 월 190만원 6개월 간 지원

김선국 기자입력 : 2020-08-02 12:00
중기부-고용노동부, 청년 디지털·일경험 지원사업 추진...총 1만1700명 청년채용 지원

사진은 기사와 무관[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이달부터 청년을 신규 채용하는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 스마트 서비스 분야 중소기업에 인건비 등 월 최대 190만원을 6개월 지원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고용노동부와 '청년 디지털 일자리 사업'과 '청년 일경험 지원 사업'에 참여할 중소기업을 모집한다고 2일 밝혔다.

두 정책사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청년층 고용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고용노동부에서 추진하는 사업으로, 중기부가 추천한 특화분야 운영기관을 통해 총 1만1700명의 청년 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청년에게는 경력개발에 도움이 되는 기회를 제공해 정보기술(IT)분야 실무경험을 쌓아 관련 분야에 취업할 수 있도록 촉진하고, 중소기업에는 일하고 싶은 청년을 채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복안이다. 포스트 코로나19에 대비해 중소기업의 디지털 전환과 경쟁력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청년 디지털 일자리 사업은 IT 직무에 청년을 채용한 기업에 대해 월 최대 180만원의 인건비와 간접노무비 10만원을 최대 6개월까지 지원한다. 청년 일경험 지원 사업은 청년에게 일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하는 기업에 대해 월 최대 80만원의 인건비와 관리비를 8만원 한도 내에서 6개월까지 지원한다.

두 사업을 통해 중기부는 청년을 신규로 채용하는 5인 이상 중소기업 중 AI와 소프트웨어, 스마트 서비스 등 분야 창업·벤처기업, 이노비즈 기업, 스마트공장 도입기업 등에 중점 지원한다. 5인 미만 기업은 벤처기업, 청년창업기업, 지식서비스산업, 문화콘텐츠산업, 신재생에너지산업분야 관련 업종, 성장유망업종 등에 해당하면 참여할 수 있다.

중기부가 추천한 특화분야 운영기관은 창업진흥원과 벤처기업협회, 지능정보산업협회 등 총 10개 기관으로 13개 분야에 총 1만1700명의 청년 채용을 지원할 계획으로 이는 부처별 특화분야 중 가장 큰 규모다.  

중기부 관계자는 "최근 취업절벽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청년층의 고용상황이 좋지 않은데 이번 사업을 통해 유망 기술 분야의 벤처·스타트업과 제조 중소기업 등이 청년 채용 여력을 확보해 디지털 전환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