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대 토론회] 이낙연 "열린우리당 창당 불참, 두고두고 아쉬움 남아"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7-31 20:52
"지역주의 타파 위한 노무현 도전…여전히 유효"
더불어민주당 8·29 전당대회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낙연 후보가 노무현 정부 당시 열린우리당 창당에 함께하지 못한 것에 대해 "두고두고 아쉬움이 남는 대목"이라고 밝혔다.

31일 부산 MBC에서 진행된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자 초청토론회'에서 김부겸 후보가 '노무현 정권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는가'라고 묻자 이 후보는 "철옹성 같이 느껴졌던 지역주의를 깨기 위한 노무현의 도전은 여전히 가치가 있고 유효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 후보는 "열린우리당 창당 과정에서 함께 못하고 민주당에 남은 것은 아버지부터 있었던 민주당에 대한 애착과 지역구민의 생각이 있었기 때문이지만 그건 상당히 두고두고 아쉬움을 남긴 대목"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이 후보가 새천년민주당 원내대표 시절 대정부 질문에서 노무현 정부를 향해 '반(反) 서민적 정부가 됐다'고 비판한 것을 지적하자 이 후보는 "당시 지니계수를 포함한 빈부격차가 커지고 있었다. 그에 대한 절박한 마음을 야당 원내대표로서 표현한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모든 것을 대척점에서 서 있었느냐 한다면 그건 아니다"라며 "당시 열린우리당 창당 당시 새천년민주당은 '잘 되길 바란다'고 논평을 해서 신문에 난 적도 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낙연 후보가 31일 부산MBC에서 부산·울산·경남 권역 방송토론회에 참석해 토론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