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태릉골프장 개발 앞서 광역교통대책 선행 요청

강영관 기자입력 : 2020-07-31 15:11
갈매역세권 공공주택지·갈매신도시 연계한 광역교통환경 구축

구리시청 전경 [사진= 구리시 제공]


정부가 태릉골프장에 대규모 공동주택을 개발하는 방침을 구상하자 인근 구리시가 이에 따른 광역교통개선대책 수립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놨다.

경기 구리시는 최근 정부가 구상중인 태릉골프장 개발 계획 및 육군사관학교 이전이 가시화 될 경우 인접한 갈매역세권 공공주택지와 갈매신도시를 연계한 광역교통대책 선 수립을 요청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는 정부가 계획 중인 육사이전과 태릉골프장 공공주택 건립사업지인 육사부지 중 약 7만5000여㎡가 행정구역상 구리시 관할 지역으로 분류되고, 지난 6월 개정된 대도시권광역교통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르면 면적이 50만㎡이상 또는 인구 1만 이상의 대규모 개발 사업에는 대도시권 광역교통관리에 관한 특별법 적용 특례 대상이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태릉골프장 개발계획이 확정고시 전 구리시는 국토교통부장관의 의견요청일로부터 30일 이내에 의견을 제출하도록 돼 있다. 지구계획 승인 이전까지 의견 제출이 가능함에 따라 지역주민 의견을 적극 반영해 구체적인 사항을 정리 후 정부에 요구할 방침이다.

태릉골프장 인근에는 구리 갈매신도시가 건설됐으며 80만㎡ 규모의 갈매역세권 공공주택지구 개발사업이 추진 중이다. 또 인근 사노동에는 정부의 한국판 뉴딜 사업의 하나로 100만㎡ 규모의 '스마트 e-커머스(전자상거래)' 특화단지가 계획됐다. 농수산물도매시장가 이곳으로 이전하고 푸드테크 밸리도 조성될 예정이다.

이에 맞춰 구리시는 지하철 6·9호선 연장, 경전철 면목선 연장, 경춘선·분당선 직결,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 갈매역 정차 등을 위해 타당성 조사를 진행 중이다.

안승남 시장은 "대규모 사업 확정 또는 추진계획에 따라 개발 지도가 급격히 변하고 있다"며 "교통대책이 시급한 만큼 정부와 적극적으로 협의해 교통환경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