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밤 채널고정] '놀면 뭐하니' 싹쓰리, 데뷔 무대 어땠나? 이모저모

최송희 기자입력 : 2020-08-01 00:00

[사진=MBC 제공]


"오늘은…뭘 보지?"

지상파부터 종합편성채널, 케이블, 위성방송까지! 채널도 많고 TV 프로그램은 더 많다. 오늘도 리모컨을 쥔 채 쏟아지는 방송 콘텐츠에 혼란을 겪고 있다면 '오늘밤 채널고정' 코너를 주목하자.

오늘 전파를 타는 프로그램 중에서도 가장 '핫한' 방송만 추려 관전 포인트까지 톺아보는 '오늘밤 채널고정'은 당신의 TV 길라잡이로 활약할 예정! 오늘(1일) 소개할 방송은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이다.


'놀면 뭐하니?'는 평소 스케줄 없는 날 "놀면 뭐하니?"라고 말하는 유재석에게 카메라를 맡기면서 시작된 릴레이 카메라. 고정 출연자 유재석이 릴레이와 확장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유고스타·유산슬·라섹·유르페우스·유DJ뽕디스파뤼·닭터유 등 '유(YOO)니버스'를 구축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오늘 방송에서는 대망의 싹쓰리 '쇼! 음악중심' 데뷔 무대에 숨겨진 유두래곤의 고군분투가 공개된다. 린다G-비룡과 달리 음악방송 무대 경험이 적은 유두래곤은 카메라와 눈빛 언택트(?)를 시전하다가도 이내 '프로 정신'을 발휘 일취월장 활약을 펼쳤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리허설 무대 위 동공지진을 일으킨 유두래곤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사로잡는다. ‘쇼! 음악중심’ 데뷔 무대를 앞두고 누구보다 연습에 매진한 유두래곤은 무대의 스타트를 담당하고 데뷔곡 ‘다시 여기 바닷가’의 화려한 오프닝 점프를 맡았다.

특히 복잡한 무대 동선과 안무, 표정 그리고 음악방송에서 빠질 수 없는 카메라와 아이콘택트까지 챙겨야하는 상황에서 유두래곤은 카메라와 눈빛 언택트(?)을 시전하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여기에 비룡의 무대 위 센터 본능까지 더해져 난관에 봉착했다고.

리허설 무대를 모니터링 하던 중 린다G의 “카메라 좀 보라구”라는 말에 유두래곤은 멋적은 웃음을 지었다는 전언이다. “이번엔 잘 할 수 있을 거야”라며 마음을 다잡은 유두래곤은 이어진 사전녹화 무대에서는 다수의 콘서트 무대에 섰던 프로다운 실력을 발휘, 일취월장 실력을 보여줬다.

또한 ‘쇼! 음악중심’ 생방송 중 '들숨 토크'와 ‘진행 인터셉트’까지 선보인 유두래곤과 MC 찬희-민주-현진의 웃음 빵 터지는 인터뷰 후 멤버들의 리얼 반응도 확인할 수 있다.

이에 앞서 싹쓰리의 첫 출근길 현장도 공개된다. 같은 차를 타고 ‘쇼! 음악중심’ 출근길에 오른 멤버들은 그룹으로는 처음 하는 음악방송 출근길에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차에서 내리고 우왕좌왕 하던 것도 잠시 신인 답지 않은 여유 있는 표정으로 다양한 하트 요청도 능숙하게(?) 소화해내며 싹쓰리만의 스웨그를 펼쳤다.

그런가 하면 싹쓰리의 데뷔 무대를 한층 더 시원하게 만든 ‘쇼! 음악중심’ 무대의 비밀도 공개된다. 그 뒤에는 싹쓰리의 데뷔를 기념하는 소속사의 ‘LED 플렉스’가 숨어 있다고 해 관심을 모은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