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트럼프-김정은 다시 만난다...10월 북미 정상회담은 기정사실"

최지현 기자입력 : 2020-07-30 18:33
"10월 서프라이즈는 북미회담...美 정치권서 모르는 사람 없다" '겉으론 압박, 속으론 거래' 트럼프 재선하면 대중노선 바꿀 것

작년 6월 판문점에서 만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사진=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정치권에서 오는 10월 깜짝 북미 정상회담이 이미 기정사실화했다는 관측이 나왔다. 바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수행했던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발언이다.

29일(현지시간) 볼턴 전 보좌관은 뉴욕데일리뉴스의 기고문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11월 미국 대선 직전인 오는 10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다시 만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100여일을 앞둔 시점에서 깜짝 이벤트로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 폐쇄를 결정했던 것처럼, 대선이 임박한 10월 또한번의 대형 이벤트로 4차 북미 정상회담을 준비한다는 것이다.

그는 기고문에서 "올해 '10월의 서프라이즈'가 트럼프-김정은의 4번째 만남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부정하는 사람이 있겠느냐"며 회담 성사 가능성을 점치는 미국 내 분위기를 전했다.

볼턴은 트럼프 대통령에게서 '거래를 대가로 하는 철학 없는 국정운영 방식'이 반복하고 있다면서 앞서 북한과의 관계에서 확실히 확인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핵 위협에 '화염과 분노'라는 과격한 말을 쏟아내놓곤 전례 없는 3차례의 정상회담을 진행하고, 합의에 실패한 이후 어떠한 만남도 이뤄지지 않은 점에서 그런 태도가 반복적으로 나타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그는 오는 10월 트럼프 대통령이 앞선 관계를 또 뒤집고 서프라이즈 북미회담을 진행해 "철학 없는 그의 태도는 더욱 확실히 재조명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최근 홍콩 국가보안법 이후 긴장이 한껏 고조한 미국과 중국의 관계 역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하면 달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트럼프 대통령이 겉으로는 원칙론적인 압박을 취해왔지만, 실질적으로는 거래를 바라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임기 초부터 겉으로는 무역적자를 이유로 끈질기게 중국을 압박해왔지만, 사실은 '재선행 티켓'을 위해 중국과의 무역협상이라는 '세기의 거래'를 추진해왔다고 분석했다.

반면, 그 외에 재선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한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이나 위구르족 등 소수민족 탄압, 대만·홍콩 문제, 코로나19 사태 초반까지 중국의 뒤늦은 방역 대응 등은 트럼프가 도외시하면서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관계를 유지해왔다고 볼턴은 진단했다.

그는 "최근 트럼프 정부의 강경 대중 기조에 만족하지만, 임기 초였던 2017년 1월부터 시작했어야 했다"고 말하면서도 "현재 트럼프 정부의 '반중' 수사와 제재 대부분은 참모진이 내놓은 것일뿐 언제든 언제든 대중 강경 노선은 폐기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사진=AP·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